코로나 Live

송영길 '코로나 프리 지역'제안에 정은경 "미접종자 차별" 난색

중앙일보

입력 2021.05.30 20:05

정치권에서 나온 ‘코로나 프리(free) 지역’ 제안에 대해 방역당국이 차별 논란이 있을 수 있다며 난색을 보였다.

30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브리핑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언급한 코로나 프리 지역을 검토할 것인지 묻는 질의에 “예방접종자만을 위한 지역은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이 제기될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30일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공원에서 열린 국민소통 민심경청 프로젝트 '문화예술인 간담회'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30일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공원에서 열린 국민소통 민심경청 프로젝트 '문화예술인 간담회'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송 대표는 이날 오전 문화예술인들과의 간담회에서 “우리나라처럼 국민성이 발전한 나라에서 하루 600명 정도의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는데, 이 때문에 전체 방역을 한다는 것 자체가 너무 과잉·비효율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며 “코로나 프리 지역을 만들자고 정부에 제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일률적인 방역 지침을 비판하며, 소극장 등의 어려운 사정을 고려해 정부가 방역 지침을 탄력적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송 대표는 “백신 접종이 많이 되면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인센티브 차원에서 음식점의 경우 4인 제한 플러스알파로 허용해주는 방안, 여기에 공연장도 예외로 인정해주는 방안, 그리고 ‘공연자 코로나 프리 지역 앱’을 깔아서 체온측정 등 주변이 좀 점검된다면 탄력적으로 개방하는 방안 등을 검토해보자”고 말했다. 백신 접종 완료자만 접근할 수 있는 코로나 안전지대를 지정하자는 얘기다.

27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충북 청주시 한 종합병원을 방문해 취재진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충북 청주시 한 종합병원을 방문해 취재진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당국은 이런 조처가 백신 인센티브이기도 하지만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이 될 수 있는 만큼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일단 마스크 착용 지침 완화 등 지난 26일 기발표한 인센티브 방안부터 적용하며 필요하면 추가 조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청장은 “예방접종 완료자에 대해 식당 등의 모임 인원에서 제외하는 것, 공연장 등의 다중이용시설 이용 때도 인원을 기준에서 제외하는 등의 조치들은 이미 발표한 바가 있다”며 “예방접종을 진행하면서 추가적인 조치들은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