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부겸 "美 얀센 백신 100만명분 금주 도착"

중앙일보

입력 2021.05.30 15:25

업데이트 2021.05.30 15:33

김부겸 국무총리.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는 30일 "미국이 제공하는 얀센 백신 100만명분이 금주 중 우리나라에 도착한다"며 "당초 한미정상회담에서 약속한 55만명분보다 약 두배에 달하는 물량"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준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정부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얀센 백신은 이미 미군을 포함해서 미국인 1000만여명이 접종을 받았다"라며 "우리나라도 지난 4월 얀센 백신의 사용을 허가했고, 국내 도입 즉시 접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이 백신은 한 번만 접종하면 되고, 특히 남아공 변이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다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군용기가 직접 미국에서 공수해 와서, 군 관련자와 예비군, 민방위 대원 중심으로 접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