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與주자들 앞다퉈 조국 위로…이재명도 입장 밝혀라”

중앙일보

입력 2021.05.30 14:34

업데이트 2021.05.30 14:41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뉴스1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뉴스1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해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국 전 장관의 저서를 두고 여권 대선주자들이 앞다퉈 위로와 공감의 말을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조 전 장관의 회고록 출간과 관련해 여권 대선주자들 사이에서는 잇따라 조 전 장관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조국의 시간이 법의 이름으로 당당하게 진실이 밝혀지길 기원한다”고 말했고,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가족이 수감되고 스스로도 유배 같은 시간을 보내는데도 정치적 격랑이 그를 수없이 소환해 참으로 가슴 아프고 미안하다”고 위로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조국의 시련은 검찰개혁이 결코 중단돼서는 안 됨을 일깨우는 촛불시민 개혁사”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국민은 눈에 안 보이고 ‘머리가 깨져도 조국’을 외치는 강성 지지자만 보고 정치하겠다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권자는 전체 국민이며, 우리 국민은 이제 화병의 시간을 지나 평가의 시간을 맞았다”며 “대선 9개월 앞두고 대선 주자들이 모여 조국 저서를 놓고 ‘우리 시대의 공정이란 무엇인가’의 화두와 진지하게 씨름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지사를 향해 “‘부자들에게도 기본소득을 나눠주는 게 공정’이라며 혼자만의 페이지만 들이대시는 이 지사께서도 이젠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사안에 대해 공정에 대한 대선주자의 시각을 밝히셨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윤 의원은 “‘조국의 시간’을 끝내고 ‘희망의 시간’으로 건너가기 위한 국민잔치, ‘대선주자 북콘서트’ 생각만 해도 근사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또 “조 전 장관의 저서 출간을 환영한다”며 “조국사태가 전국을 흔들었던 2019년 온라인에서 언급된 정치분야 키워드의 57%가 ‘정의’와 ‘공정’이었다 한다. 국민들 혈압을 올린 것을 차치한다면, 우리 사회에 ‘공정이 무엇인가’란 화두를 온몸으로 던진 조국 전 장관의 공로는 그것대로 평가돼야 한다”라고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