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사면 매일 3만원씩 이자?…작년 불법금융 피해 6만건

중앙일보

입력 2021.05.30 14:12

#1. 최근 A씨는 싼 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는 대상자로 선정됐다는 문자를 받고 상담을 했다. 곧바로 A씨에게 기존에 대출을 받은 은행의 팀장이라는 이가 전화를 했다. 그는 “기존 대출을 갚기 전 다른 금융사 대출을 받는 건 불법”이라며 금융감독원의 공문까지 보여주며 협박했다. 결국 A씨는 전화 속 팀장이 일러준 계좌로 공탁금 명목의 돈을 보냈다. 하지만 A씨는 저금리 대환대출로 갈아타지 못했다. 알고 보니 대환대출을 소개한 직원은 물론 팀장이라는 사람은 ‘보이스피싱’ 일당이었다.

신고ㆍ상담건수 6만208건
2015년 이후 최대치 기록

#2. 최모씨는 B사가 자체 개발한 암호화폐100만원어치를구매하면 매일 3만원씩 300만원이 될 때까지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정보를 얻었다. 또 다른 투자자를 소개하면 별도의 수당까지 준다는 얘기에 6000만원을 투자했다. 최씨는 지인까지 끌어들이며 1200만원을 수익을 손에 쥐었다. 이후 B사를 운영해온 임직원이 자취를 감췄다. B사는 투자금 ‘돌려막기’로 투자자를 모집한 불법 유사수신업체였다.

지난해 보이스피싱ㆍ불법사금융 피해 신고ㆍ상담이 6만건을 넘어서며 2015년 이후 가장 많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ㆍ취약계층이 늘자 오히려 이를 이용한 보이스피싱이나 불법대출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자료: 금융감독원

자료: 금융감독원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에 접수한 불법사금융ㆍ보이스피싱ㆍ유사수신 등의 피해 신고 건수(상담 포함)는 6만208건으로 1년 전(3만7922건)보다 58.8% 증가했다. 2015년 이후 최대 규모다. 금감원 관계자는 “피해 신고가 급증한 것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불법 금융 행위 시도가 증가한 게 원인”이라고 말했다.

유형별로 보면 보이스피싱이 5만2165건으로 가장 많다. 전년(3만2454건)보다 60% 이상 신고 건수가 늘었다. 이 가운데 정책자금 대출 등을 빙자해 돈을 뜯어가는 대출사기형 보이스피싱(3만858건)이 59%를 차지한다.

불법사금융 신고는 1년 전(2365건)보다 47.4% 늘어난 7351건이었다. 급전이 필요한 서민을 대상으로 한 최고금리 초과(650건)와 중개수수료 위반(104건)은 전년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유사수신도 꾸준히 증가했다. 신고 건수(692건)는 전년(210건) 대비 43.6% 늘었다. 고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 등의 심리를 악용한 가상자산(암호화폐 등을 매개로 한 유사수신 관련 피해 문의가 늘었다는 금감원의 설명이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