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책에 서민 "항복한다, 멘탈왕 하고 싶은 대로 다 해라"

중앙일보

입력 2021.05.30 10:05

업데이트 2021.05.30 10:13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회고록 『조국의 시간』 출간 소식에 이른바 ‘조국 흑서’ 저자들이 잇따라 황당하다는 반응을 내놨다. 시작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였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여튼 이 친구(조 전 장관)의 멘탈은 연구대상”이라며 “또 책을 써야 하나? 제목은 ‘국민이 겪은 조국의 시간’”이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민주당은 골치 아프게 됐다”며 “후보가 되려면 조국기 부대에 아부해야 하고 그러면 당심과 민심의 괴리는 커지고”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저자인 서민 단국대 의대교수도 자신의 블로그에서 “세계 최고의 멘탈왕 조국”이라고 가세했다.

서 교수는 “보통 사람 같으면 쪽팔려서 때려치울 일들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음에도 여전히 정의의 화신인 척하고 자신을 변호하는 책을 낸다”며 “나도 멘탈 강하기로 자부하지만, 조국에 비하면 내 멘탈은 깃털보다 가볍고, 모래알처럼 흩어지고, 금방 녹아질 아이스크림 같은 것”이라고 했다.

또 관련 기사에 소개된 ‘나는 죽지 않았다. 죽을 수 없었다.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 나의 흠결을 알면서도 응원하고 지지하는 사람들이 있었기에 버틸 수 있었다’는 회고록의 한 대목을 인용한 뒤 “어떻게 이런 상황에서 저런 오글거리는 문장을 쓰고, 또 그걸 책으로 낼 생각을 할까. 조국에게 항복한다. 안말릴테니 너 하고싶은 대로 다 해라”고 했다.

민주주의를 위한 변호사 모임(이하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은 스스로 검찰개혁의 불쏘시개이자 순교자로 자처하며 숭앙받고 싶겠지만, 그는 문재인 정부의 거의 성공할 뻔한 검찰말살을 위해 벌인 음모와 정치 프로그램을 들통내는 가장 취약한 헛점이자 구멍”이라고 비판했다.

권 변호사는 “이러저러한 이유로 저 책은 잘 팔릴테고, 유대인이 세계정복을 꿈꾼다는 음모론은 여전히 사라지지 않듯이 검찰쿠데타 음모론도 그 생명력이 질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글에서 권 변호사는 “민주당 대선 경선의 최대 경쟁자는 조국이 됐네”라며 “이재명은 경선 경쟁자가 두 명. 그의 돌파력이 기대된다”고 했다.

김경률 회계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루프에서 물이 새는 SUV 차량’을 다룬 기사를 공유하면서 “어? 조국이 차도 만드네. 원래 부정과 비리가 만연하도록 청와대가 설계돼 있어요. 정상입니다”고 비꼬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