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택시기사 폭행 혐의’ 이용구 소환 조사…사의 표명 이틀만

중앙일보

입력 2021.05.30 09:09

이용구 법무부 차관. 오종택 기자

이용구 법무부 차관. 오종택 기자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사건 부실 수사 의혹을 자체 진상조사 중인 경찰이 이 차관을 30일 소환했다. 이 차관이 사의를 표명한 지 이틀만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이 차관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이 차관은 지난해 11월 6일 밤 서울 서초구 자택 앞 도로에서 술에 취한 자신을 깨우려던 택시기사 A씨를 폭행하고 이후 택시기사에게 합의금을 건네고 블랙박스 녹화 영상 삭제를 요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당시 운전 중인 자동차의 운전자를 폭행했을 경우 가중 처벌하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5조 10항을 적용하지 않고 단순 폭행 혐의를 적용했다.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며 이 차관을 입건하지 않고 사건을 내사 종결 처리해 ‘봐주기 수사’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부실 수사 논란이 일자 서울경찰청은 청문‧수사 합동 진상조사단을 꾸렸고, 서초서 간부들이 사건 당시 이 차관이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로 거론되는 유력인사임을 인지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상급기관이 서울경찰청에도 3차례 보고됐다.

앞서 검찰도 지난 22일 이 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택시기사의 진술을 토대로 폭행 경위와 경찰 고위 인사에 도움을 청했는지 아닌지 등을 물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으로 검경의 수사를 동시에 받던 이 차관은 취임 6개월 만인 28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