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대 국방과학대학원 ‘한국군의 병역제도 발전방향’ 세미나 개최

중앙일보

입력 2021.05.28 15:28

한성대학교(총장 이창원) 국방과학대학원(원장 고시성)과 한국행정개혁학회(회장 윤경준)는 28일 공동으로 세미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세미나는 최근 각 정당을 중심으로 모병제로의 전환과 여성 징병제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고 있는 가운데,‘한국군의 병역제도 발전방향’을 주제로 병역제도의 전환 지표와 선진국의 사례 분석 등을 통해 보다 객관적인 시각에서 병역제도의 전환 가능성과 중장기적 추진과제 등을 토론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주제 발표(한성대 국방과학대학원 이강수 교수), 토론1(김일생 前 병무청장), 토론2(박동순 前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부장), 참석자의 질의 및 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인해 패널 및 국방과학 대학원생, 한국행정개혁학회 회원 등 모든 참여자가 웹엑스(Webex) 온라인 미팅방을 통해 토론에 실시간으로 참여하도록 기획하였으며, 세미나 내용은 영상으로 제작돼 현장 참석이 어려운 사람들과 관련 기관 등이 온라인을 통해 공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고시성 한성대 국방과학대학원장은 “본 세미나는 병역제도 전환에 대한 보다 명확한 기준과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지금까지의 다른 논의와 차별점이 있다.”고 말하며 “향후 병역제도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갖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성대 국방과학대학원과 한국행정개혁학회는 지난 2020년 9월 ‘예비군 보류제도의 개선 방안’을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한 바 있으며, 군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고 있다.

한편, 한성대 국방과학대학원은 수도권 유일의 국방전문대학원으로서 20여 년간 석사 800명을 배출한 전통 깊은 인재양성의 요람이다. 군 전문가 육성에 꼭 필요한 학과(안보전략학과, 안보정책학과, 국방시스템학과)를 편성하여, 군의 복무환경과 코로나19시대에 부합되는 on-Line/off-Line 융합형 학습을 실시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