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청장, 故손정민 수사 비판"? …충북경찰, 가짜뉴스 수사

중앙일보

입력 2021.05.28 15:03

송정애 대전경찰청장이 서울의 손정민 사건 수사팀을 비판하고 있다는 내용의 가짜 유튜브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유튜브 캡처]

송정애 대전경찰청장이 서울의 손정민 사건 수사팀을 비판하고 있다는 내용의 가짜 유튜브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유튜브 캡처]

송정애 대전경찰청장이 고(故) 손정민씨 사건을 담당하는 서울경찰청을 비판했다는 가짜뉴스가 유포돼 충북경찰청이 게시자를 찾고 있다.

“송정애 청장 서울 경찰 비판” 영상 유포

충북경찰청은 28일 대전경찰청으로부터 송 청장에 대한 가짜뉴스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송 청장과 관련한 사건을 대전청에서 자체 수사할 경우 원만하게 조사가 이뤄지지 않을 우려가 있어, 가장 인접한 충북청으로 사건을 이첩했다”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6일 한 유튜브 채널에는 ‘송정애 대전청장, 서울 경찰에 대한 강한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제복을 입고 마스크를 쓴 송 청장의 사진과 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가 눈물을 훔치고 있는 모습이 함께 등장한다.

이 영상에는 송 청장이 "지난 며칠간 손정민씨 소식을 많이 읽었다. 서울시 경찰의 행동에 대해 혼란스러워하는 점이 많다"고 말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만약 이것이 우리가 수사 중이라면 증인 A 수사에 집중할 것이다. 우리는 직업에 대한 많은 전문성과 경험을 갖고 있으며 거짓 증인을 확인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서울 경찰은 왜 그렇게 할 수 없습니까”라며 수사팀을 비판하는 듯한 말이 나온다.

영상 게시자는 “송정애는 ‘저는 서울경찰청 내부 작전에 참여할 권리가 없지만, 손정민 사건에서 말도 안 되는 부분이 많다’고 덧붙였다”고 밝혔다. 대전경찰청은 해당 영상 댓글에 “위 영상은 송정애 대전경찰청장과 무관한 내용이며, 추후 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해 법적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