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흉가 체험 영상보고 실로암의 집 몰래 들어간 6명 적발

중앙일보

입력

조사관들이 실로암의 집에 보관돼 있던 형제복지원 관련 자료를 옮기고 있다. 사진 부산시

조사관들이 실로암의 집에 보관돼 있던 형제복지원 관련 자료를 옮기고 있다. 사진 부산시

최근 인터넷 개인방송 진행자(BJ)들의 흉가 체험 콘텐트를 보고 흉가 체험을 위해 부산 실로암의 집을 찾은 20대 A씨 등 6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28일 0시 30분께 부산 기장군 실로암의 집에 무단으로 침입한 20대 A씨 등 6명을 적발해 야간건조물침입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승용차 1대와 오토바이 2대에 나눠타고 실로암의 집에 무단으로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다. 적발된 인원 중 1명은 사기 혐의로 수배 중이었다.

이들은 인터넷 방송에서 콘텐트를 보고 흉가 체험을 목적으로 이곳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로암의 집은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랑인 단속이라는 명분으로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수용해 강제노역·폭행·살인 등 인권유린이 자행된 형제복지원 후신인 느헤미야 법인이 운영하던 중증장애인 복지시설로 2016년 폐쇄됐다.

민간소유인 이곳은 주례동에 위치했던 형제복지원(1975~1987)과 같은 법인에 운영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인권 유린 사건과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다.

다만 당시 관련 문서가 최근까지 보관돼 있었다. 이 때문에 BJ들이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정확하게 알지 못한 채 무단침입하면 자료 훼손 우려가 있다. BJ들의 영상을 보면 내부가 낙서 등으로 심하게 훼손되기도 했다.

자료 훼손 우려로 시는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 추진위원회를 열어 지난 3월 자료를 이관했다.

경찰은 최근 인터넷 방송 흉가 체험 콘텐트를 시청한 시민들이 흉가 체험 등을 위해 심야 무단으로 침입하는 사례가 많아 이 지역을 집중 순찰을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튜브 촬영 및 흉가 체험을 위해 이곳을 찾는 것을 자제해 달라”며 “사유 시설에 무단으로 침입할 시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