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하는 부·울·경]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과 활성화 통해 메가시티 중심 도시로 급부상

중앙일보

입력 2021.05.28 00:04

지면보기

05면

허성무 창원시장이 지난해 7월 청사에서 열린 ‘수소정책 비전 선포식’에서 수소 중심의 창원시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 창원시]

허성무 창원시장이 지난해 7월 청사에서 열린 ‘수소정책 비전 선포식’에서 수소 중심의 창원시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 창원시]

경남 창원시가 국내 최대 ‘수소산업 도시’로 급부상하고 있다. 수소는 에너지 캐리어로 불린다. 여유 에너지를 수소로 바꿔 저장할 수 있어서다. 필요할 경우 열과 전기로 또다시 바꿀 수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가 2050년 가장 유망한 신재생 에너지로 수소를 꼽은 이유다. 창원시는 기계산업 고도화에 이어 수소 산업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갖출 경우 부·울·경 메가시티에서 경제 발전의 중심축이 될 것으로 보고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창원시
국내 1호 분산형 수소생산기지 준공
수소전기차 내구성 강화 사업 선정
2030년 도시철도에 수소트램 운영

창원시는 우리나라 기계산업을 이끌어왔던 창원국가산업단지가 갈수록 경쟁력을 잃어가자 2015년 5월부터 ‘미래 20년 창원전략산업 육성계획’을 수립하면서 사실상 수소산업 육성에 뛰어들었다. 수소차 시범 보급과 수소충전소 구축, 수소차 부품 전문기업 육성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수소차 활성화 종합계획’을 만든 것도 이때다. 당시 창원시가 발 빠르게 수소산업 정책을 추진하면서 정부의 인정을 받아 ‘수소차 및 충전소 중점 보급도시’로 선정되기도 했다.

2018년 6월 정부는 전기·수소차 보급 확산과 국내 자동차 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전기·수소차 활성화를 통한 차세대 혁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정부 방침에 발맞춰 창원시도 수소산업을 방위 및 항공 산업과 함께 3대 핵심 동력 산업으로 선정했다. 같은 해 11월 1일 ‘수소산업 특별시 창원’을 선포하고 이날을 ‘수소의 날’로 선정하는 등 본격적으로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과 활성화에 나섰다.

이후 2019년 6월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세코(CECO)에서 열린 환경의 날 기념식에서 국내 최초 수소 시내버스 정식 노선 운행 개통식을 한 것과 국내에선 처음으로 도심에 구축된 패키지형 수소충전소 준공식을 개최한 것은 대표적인 성과다. 지난달 19일에는 창원시 성산구에 있는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단지에서 국내 1호 분산형 수소생산기지 준공식도 했다. 국산 장비로 수소를 자체적으로 생산·공급하고, 수소 상용차 전용 충전소를 통해 수소버스 및 트럭에 수소를 보다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최근에는 현대로템이 독자 개발한 수소트램도 공개했다. 창원시는 오는 2030년 도시철도 노선에서 수소트램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최근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수소전기차 부품 내구성을 높이는 사업에 선정돼 국비 100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정부는 수소 경제를 활성화하고 미래 자동차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자 현재 16만㎞인 수소전기차 내구성을 2030년까지 내연기관 차 수준인 최대 80만㎞까지 늘릴 계획이다. 창원국가산업단지 확장구역에 있는 한국자동차 수소모빌리티 연구본부에서 각종 수소전기차 부품의 내구성을 시험하는 환경과 검증 기준을 만드는 작업을 하게 된다. 수소산업은 크게 생산, 저장·운송, 충전, 모빌리티(이동수단), 연료전지 등으로 나뉘는데 창원시가 이들 대부분의 산업 육성에 뛰어든 셈이다.

한국은 수소차 보급률 1위 국가다. 지난달 기준으로 전 세계에서 주행 중인 수소차는 약 3만7400대다. 이 중 1만3600여 대가 한국에서 운행 중이다. 미국(1만68대)이나 중국(7227대), 일본(5185대)보다 많은 숫자다. 하지만 국내에서 수소차에 꼭 필요한 충전소는 72기에 불과하다. 일본(137기)·중국(128기)·독일(83기) 등에 한참 뒤처져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그동안 기계산업 쇠퇴로 어려움을 겪어왔던 창원국가산업단지는 빅데이터와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접목한 스마트 산업단지로 키워 나갈 것”이라며 “여기다 수소·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산업도 육성해 2022년까지 수소차 4900대와 수소버스 90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도 2025년까지 17곳으로 늘려 ‘수소산업특별시 창원’을 본궤도에 올려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