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확진된 노래방 도우미, 동선엔 강북구 이어 다른 지역도 포함

중앙일보

입력 2021.05.27 13:26

업데이트 2021.05.27 18:13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냉풍기 바람을 쐬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냉풍기 바람을 쐬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북구 소재 노래연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7일 서울시는 브리핑을 통해 강북구 노래연습장 관련 확진자가 총 8명이라고 밝혔다. 도우미 등 종사자 4명, 방문자 4명이다.

확진된 도우미의 동선이 강북구뿐만 아니라 인근 타 시·도까지 포함돼 해당 지역의 산발적 집단감염도 이어지고 있다. 또 확진자의 접촉자인 종사자 일부는 강북구 일대 노래방 여러 곳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노래연습장 종사자와 방문자에 대한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관련된 재난문자를 보냈다. 5월 1일부터 26일까지 강북구 일대 도우미 이용 노래방 방문자와 종사자는 코로나 19 검사를 받으라는 내용이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강북구 노래연습장협회와 협의회 관련 종사자들이 검사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고 노래연습장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했는지도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혜은 기자 yu.hyee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