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슬픈 뇌질환, 치매… 치료 어떻게

중앙일보

입력 2021.05.27 09:00

치매는 시간, 장소, 사람에 대한 기억을 점점 잊고, 일상 생활을 영위하는 능력을 상실해가는 증상이다. 증상이 진행해간다면 사랑하는 가족뿐만 아닌 자신마저 잊고, 언어 기능과 의욕을 모두 상실하여 타인의 도움 없이는 지낼 수 없게 된다. 다만 발병 원인에 따라 치료나 조절이 가능한 경우도 있기에, 평소에 가족에 대한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치매란 섬망이나 다른 정신질환이 없는 상태에서 집중력, 표현 능력, 학습 및 기억, 언어, 지각 및 운동, 사회 인지 등의 인지 영역의 수행 수준이 이전에 비해 저하되어, 독립적인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는 상태를 말한다. 보통 서서히 진행하게 되며 정서나 의욕 저하가 동반되는 경우도 많다.

여기서 알아 두어야 할 것은 치매는 병의 명칭이 아닌 다양한 질환으로 인해 나타나는 증상을 통칭하는 증후군이라는 것이다. 치매 증상을 보이는 대표 질환은 널리 알려진 알츠하이머병을 포함하여 혈관치매, 루이소체치매, 전두측두변성, 파킨슨치매 등이 있다. 다만 치매 증상으로 신경과를 찾는 환자 중 일부는 우울증, 대사질환, 비타민결핍, 양성뇌종양, 경막하혈종, 수두증 등 치료 및 조절이 가능한 질환도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전에 비해 집중력이 떨어지고 깜박하는 증상이 잦아지거나, 손발이 떨리거나 몸이 둔한 느낌, 감정이 둔감해지는 모습을 가족이 발견하거나 본인이 느끼게 될 경우에 신경과 진료를 받아 평가를 시행해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환자의 평소 상태와 변한 모습을 잘 아는 가족이 동행하고, 평소 복용하는 약의 처방전이나 약 봉투(복용 약제와 용법 확인이 가능한)를 지참하는 것이 좋다. 과거 뇌 영상검사(MRI 등)나 타원에서 인지저하 관련 진료를 시행하였을 경우에 영상 CD 및 판독지, 진료 기록(차트 및 소견서 등)을 지참하는 경우도 큰 도움이 된다.

신경과 전문의의 문진 및 신경학적검진, 뇌 영상검사, 인지기능검사 등을 통해 치료가 가능한 치매가 확인이 될 경우, 원인에 대한 치료를 진행하여 치매 증상이 호전될 수도 있다. 또한 알츠하이머병 등 퇴행성 질환에 의한 치매일 경우에도 가족들을 가장 힘들게 하는 치매의 행동심리증상의 조절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인본병원 파주운정점 신경과 나부석 원장은 “치매 치료를 위해 개별 환자에게 적합한 약제 및 생활습관 개선 등으로 인지 기능의 호전이나 최소 악화를 지연시키는 정도는 기대할 수 있다”라며, “이러한 치료를 위해서는 조기에 신경과를 방문하여 정확한 평가와 적합한 치료가 진행되는 것이 중요하며, 보호자와 환자의 치매에 대한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