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살 美 아마존, 97살 MGM 품는다…9조4000억원 '빅딜'

중앙일보

입력 2021.05.26 23:00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회장. 로이터=연합뉴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회장.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26(현지시간)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 MGM을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통신업체 AT&T의 디스커버리 합병 소식 직후 나온 초대형 인수 사례로, 콘텐트 스트리밍 시장의 재편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CNBC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날 MGM을 84억5000만 달러(약 9조4000억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2017년 미국 최대 유기농 식품 체인 홀푸드마켓의 인수 금액인 137억 달러(약 15조 3000억원)에 이은 아마존 역사상 두 번째 규모에 해당하는 빅딜이다.

아마존은 "이번 인수를 통해 아마존 스튜디오, 영화 및 TV 부문을 강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MGM은 1924년 설립된 영화 제작사다. '007 시리즈', '록키'와 '매드맥스' 등 영화 역사에서 굵직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영화의 판권을 갖고 있다. 아마존의 이번 MGM 인수 배경에는 검증된 콘텐트를 확보해 콘텐트 스트리밍 시장 경쟁에 대응하겠다는 전략이 담겨 있다.

아마존은 2011년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서비스를 시작했다. 미국에서의 시장 점유율은 1위 넷플릭스(22%)에 불과 2%p 뒤지고 있는 상황이다.

야후파이낸스는 아마존과 MGM의 합병 소식이 나오기 직전 이번 '빅딜' 가능성을 보도하며 "MGM이 아마존에 팔린다면, 날이 갈수록 기술기업들의 독주가 심해지고 있는 할리우드에서의 기념비적인 거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