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AI로 청소년역량 키우는 분당야탑청소년수련관 개관

중앙일보

입력 2021.05.25 09:00

성남시는 4차산업혁명 맞춤형 체험과 학습이 가능한 미래학습공간을 탑재한 분당야탑청소년수련관을 오는 26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관하는 분당야탑청소년수련관은 약 4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하2층, 지상6층의 총 14,400㎡ 면적으로 건립된 전국 최대 규모의 청소년 체험시설이다. 과학수학관·코딩공작소, 디지털 도서관, 과학 융합형 공방, 상담실ㆍ프리미엄 학습공간 등의 시설을 갖추며 청소년을 위한 미래교육 콘텐츠를 한 곳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도 눈에 띈다.

수련관에 방문한 청소년은 천체투영관에 들어가 도심 속 우주와 별자리를 체험한 후 과학수학관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수학의 개념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과학과 예술이 융합된 도예공방 체험은 물론 첨단 VR과 AI를 융합한 새로운 상담서비스를 통해 자신의 진로와 고민 상담도 받을 수 있다. 디지털 도서관의 e-book 콘텐츠를 통해 원하는 정보를 찾고, 친구들과 함께 커뮤니티 카페에서 공동학습과 토론을 진행할 수도 있다. 프리미엄 학습공간에서의 학습코칭은 덤이다.

특히 야탑청소년수련관의 가장 큰 차별점은 AI역량진단플랫폼과 AI면접체험 시스템 등 AI를 활용한 진로지원 시스템이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청소년은 활동 데이터 기반의 AI역량진단을 통해 자신의 현재 역량과 성장 정도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AI면접체험 시스템을 통해 부족한 역량을 파악하고 취업 준비를 진행할 수 있다.

성남시청소년재단 진미석 대표이사는 “청소년의 재능, 놀이, 학습이 행복한 삶으로 연결되는 전국 최고의 미래학습공간과 AI와 사람의 협업 시스템을 통해 다음세대를 살아가는 청소년에게 필요한 핵심역량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분당야탑청소년수련관은 ‘풋풋한’, ‘새로운 시작’ ‘웃음이 새어 나오는’이라는 친근한 의미를 가진 ‘풋센터’를 별칭으로 청소년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