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 대유행 직전 우한 연구원 3명 아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5.25 00:02

지면보기

종합 14면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2019년 11월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WIV)’의 직원들이 이 질환에 걸렸을 때와 비슷한 증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지난 23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는 미국 정보 당국의 비밀 보고서를 인용해 “2019년 11월 WIV의 연구원 3명이 병원 치료를 받을 정도로 심하게 앓았다”고 전했다.

“코로나와 유사 증상, 병원서 치료”
WSJ, 미 정보당국 보고서 인용
보고 신뢰성 놓곤 전문가 엇갈려

관련 의혹은 이미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 미 국무부가 “2019년 가을 WIV의 몇몇 연구원이 ‘코로나19나 일반 계절성 질환’과 일치하는 증상으로 아팠다고 믿을 만한 근거가 있다”고 팩트 시트(설명서)에서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당시 증상을 보였던 연구원 숫자(3명), 발병 시기(2019년 11월), 병원 방문 사실 등 한 발 더 나간 정보가 담겼다고 WSJ은 평가했다.

WSJ는 코로나19와 계절성 독감의 증세가 비슷하긴 하지만 바이러스를 연구하던 연구원들이 동시에 유사 증상으로 병원에 갔다는 건 의미가 크다고 주장했다. 특히 “중국에선 일반인들의 병원 접근성이 낮아 아파도 바로 가는 일이 드물다”고 지적했다.

이번 보도가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기원 연구팀이 다음 조사를 위한 공식 회의를 열기 직전에 공개됐다는 점도 주목된다. WSJ는 보고서 내용이 사실이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WIV에서 유출됐다는 가설이 다시 주목받으며 상당한 파문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2월 WHO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은 우한 현지 조사 뒤 “WIV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됐을 가능성은 매우 작다”고 결론 내렸다.

보고서의 ‘신뢰성’을 둘러싸곤 전문가 사이에서 의견이 갈린다. WSJ에 따르면 WIV 직원 정보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국제적 파트너’가 정보를 제공했고 잠재적으로도 의미가 있을 수 있지만 더 많은 조사와 추가 증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다양한 출처에서 얻은 고품질 정보로 매우 정확하다”며 “(그동안은) 연구원들이 왜 아팠는지 정확히 알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중국 국가보건위원회와 WIV는 이번 보고서 내용과 관련한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WSJ는 전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이번 보고서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다. 다만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을 통해 “중국 내 코로나19 기원을 포함해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상황과 관련해 심각한 의문을 계속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고 WSJ은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도 바이러스 기원과 관련해 중국을 의심하고 있지만, 이를 뒷받침할 결정적 증거가 없어 고심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