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中 기업 과잉부채, 성장 둔화 요인…韓 수출기업 대비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5.23 14:05

중국 기업들의 과도한 부채를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향후 기업 부채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성장이 둔화될 경우 한국 수출기업들에 악영향을 줄 수 있어서다. 중국의 한 생산직 업체에서 노동자가 업무를 하고 있다. [중국 인민망 캡처]

중국 기업들의 과도한 부채를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향후 기업 부채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성장이 둔화될 경우 한국 수출기업들에 악영향을 줄 수 있어서다. 중국의 한 생산직 업체에서 노동자가 업무를 하고 있다. [중국 인민망 캡처]

한국의 수출기업들이 과도하게 불어난 중국 기업의 부채를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빚더미에 오른 중국 기업들이 중국 경제의 발목을 잡으면 중국에 중간재를 수출하는 한국 기업들도 타격을 받을 수 있어서다.

한국은행이 23일 발간한 ‘해외경제포커스’에 실린 ‘중국 기업부채 현황과 잠재 리스크 요인 점검’ 보고서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중국 기업 부채, 선진국보다 크게 높아

자료: 한국은행

자료: 한국은행

중국 내 기업부채는 정부의 구조조정 노력으로 점차 줄어드는 추세였다. 2016년 국내총생산(GDP) 대비 기업부채의 비율은 157.6%를 기록한 뒤 점차 하락하며 2019년 151.9%로 5.7%포인트가 낮아졌다.

그러나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충격으로 GDP 대비 기업부채의 비율이 지난해 3분기 말 163.1%까지 큰 폭으로 올랐다. 같은 시기 미국(83.5%), 일본(114.2%) 등의 선진국보다 높은 수준이다. 특히 중국 내 가계(61.1%)와 정부(60.9%)의 부채 비율보다 기업의 부채 비중이 과도하게 컸다.

이는 국유기업과 소규모 기업의 부채가 늘어난 영향이 컸다. 지난해 말 기준 중국 내 국유기업의 수는 전체의 5%에 불과했지만, 전체 기업 부채를 차지하는 비중은 40%에 달했다.

보고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분석에 따르면 정부가 지분을 소유한 국유기업에 대한 암묵적인 보증 기대가 만연해 (국유기업은) 민간기업보다 차입 여건이 유리하다”며 “국유기업 부채 비율이 2016년 이후 인수·합병 등 구조조정 정책에 힘입어 하락하였으나, 민간기업 대비 수익성이 여전히 낮다”고 지적했다.

부동산 기업 부채↑…유동성 위험 가능성

한 남자가 광저우의 부동산 중개소 앞을 지나가고 있는 모습. [사진 중앙포토]

한 남자가 광저우의 부동산 중개소 앞을 지나가고 있는 모습. [사진 중앙포토]

보고서는 중국의 과도한 기업 부채가 가져올 수 있는 위험을 ▶부동산 기업 부채 증가 ▶지방정부융자기구 부채 증가 ▶코로나19 금융지원으로 인한 부실기업 정리 지연 등 크게 세 가지로 분류했다.

먼저 부동산 기업의 부채가 크게 늘면서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 정부가 시장 안정을 위한 부동산 규제를 강화하면 부동산 기업들의 수익성 악화로 이어진다. 부동산 기업이 보유한 자산 가치가 낮아지면 유동성 악화 등으로 빌린 돈을 갚지 못할 위험도 있다.

게다가 지난해 3분기 기준 부동산 기업의 GDP 대비 기업부채 수준은 394%를 기록했다. 도소매(194%), 제조업(110%) 등 다른 업종보다 비율이 높다. 부동산 기업이 회사채와 기업대출 시장을 차지하는 비중은 주택담보대출 시장을 포함할 경우 28.8%에 달한다.

재정기반이 취약한 지방정부의 재정 위험도 커지고 있다. 지방정부의 자산을 담보로 공공투자와 지방 수입사업 등에 투자자금을 조달하는 국유 기업인 '지방정부융자기구(LGFV)'의 부채가 많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LGFV의 채권 순발행 규모는 2019년 5000억 위안(약 87조6800억원)에서 지난해 2조2000억 위안(약 385조7900억원)으로 4배 넘게 불어났다. LGFV가 발행한 부채는 지난해 기준 GDP 대비 약 42%를 차지한다.

여기에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정부가 기업의 자금 지원을 확대하면서 부실기업의 정리가 더뎌지고 있는 점도 기업 부채 관련 위험성을 키우고 있다. 보고서는 “채무상환능력이 취약한 한계기업의 차입이 (중국) 당국의 광범위한 유동성 지원 정책에 따라 확대됐다”며 “향후 정책 정상화 과정에서 차입 여건이 악화될 경우 취약기업 신용위험이 드러날 소지가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 기업 수출 의존도, 중국 1위…”중장기적 대비 필요”

중국 헤이룽장성 수이펀허 철도 항구에서 대형 크레인이 화물을 옮기고 있는 모습. [신화사=연합뉴스]

중국 헤이룽장성 수이펀허 철도 항구에서 대형 크레인이 화물을 옮기고 있는 모습. [신화사=연합뉴스]

중국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은 중국의 기업부채 리스크를 대비할 필요가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에 대한 수출 비중은 25.8%로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중국 수출 중 중간재가 차지하는 비중은 79.8%에 달했다. 보고서는 “앞으로 중국 기업부채 문제가 중국기업 투자 활동 둔화로 이어질 경우 한국의 중국 수출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중장기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며 “중국기업 투자 둔화에 따른 중간재 수요 감소 등에 대비하고, 수출시장 다변화 노력 등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