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양숙에 고개숙인 김기현 "盧의 뜻, 이정표로"···유시민 "감사"

중앙일보

입력 2021.05.23 13:33

업데이트 2021.05.23 13:43

권양숙 여사(오른쪽)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 대표권한 대행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서 주먹인사 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양숙 여사(오른쪽)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 대표권한 대행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서 주먹인사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인 23일 “통합의 정신이 아쉬운 요즘 노 전 대통령이 남기신 뜻을 우리의 이정표로 삼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나 “아픈 역사의 현장에 다시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을 상징하는 노란 리본과 추도문구가 새겨진 마스크를 착용한 김 원내대표는 “국민 참여 민주주의와 실용의 정신을 되새기면서 노 전 대통령이 남기신 큰 족적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고 노 전 대통령을 기렸다.

보수 정당의 당 대표급 인사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2016년 새누리당 원내대표였던 정진석 당시 대표 대행 이후 5년 만이다. 원내대표로선 지난해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에 이어 2년 연속 참석한 셈이다.

김 원내대표는 취임 직후 첫 지방 일정으로 광주를 찾아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데 이어 지난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도 참석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김부겸 국무총리, 정세균 전 총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인사를 나눴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추도식장에 입장하는 권 여사에게 깊이 고개를 숙여 깍듯이 예를 표한 뒤 ‘주먹 악수’를 했다.

김 원내대표는 권 여사에게 “가끔 찾아뵙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특별히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님, 정의당 여영국 대표님께 감사인사를 드린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유 이사장과는 서로 마음을 열고 대화를 나누면 소통할 수 있는 게 많을 것 같다는 의견에 서로 공감을 했다”고 했다.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부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부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