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버터’로 빌보드 1위? 해내겠다…그래미 재도전하고파”

중앙일보

입력 2021.05.21 17:21

21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방탄소년단. 김상선 기자

21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방탄소년단. 김상선 기자

“2021년을 대표하는 서머송으로 사랑받았으면 좋겠습니다.”(RM)

‘다이너마이트’ 잇는 두 번째 영어 싱글
“2021년 대표하는 서머송으로 사랑받길”

신곡 ‘버터(Butter)’로 돌아온 방탄소년단(BTS)의 소감은 간결했다. 21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들은 미사여구를 앞세우지 않았다. “제목을 들으면 바로 알겠지만 굉장히 쉽게 들을 수 있는 곡이다. 거창한 메시지가 있는 것은 아니고 ‘버터처럼 부드럽게 녹아서 너를 사로잡겠다’는 귀여운 고백송이다. 귀엽거나 능글맞거나 카리스마 있는 다양한 매력을 담아보려고 노력했다”(지민)는 설명이다. 지난해 발표한 ‘다이너마이트(Dynamite)’와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이 코로나19로 지친 사람들을 위한 위로송을 표방한 것과는 사뭇 다른 접근이다.

지난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한 만큼 새로운 성적에 대한 욕심도 숨기지 않았다. 지난해 8월 발표한 첫 영어 싱글 ‘다이너마이트’를 시작으로 10월 한국어로 피처링한 ‘새비지 러브(Savage Love)’와 11월 발매한 앨범 ‘BE’의 한국어 타이틀곡 ‘라이프 고스 온’까지 차례로 ‘핫 100’ 1위에 오르며 신곡에 대한 기대치도 최고조에 달한 상황이다. 슈가는 “많은 분이 기대해주시니 부담스럽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다”며 “1위 할 것 같다. 아니 해야 할 것 같다. 꼭 해내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거창한 메시지 없어…귀여운 고백송”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뷔. 김상선 기자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뷔. 김상선 기자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슈가. 김상선 기자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슈가. 김상선 기자

방탄소년단의 두 번째 영어 싱글 ‘버터’는 여러모로 ‘다이너마이트’를 연상케 하는 곡이기도 하다. 디스코 풍으로 따라 부르기 쉬운 ‘다이너마이트’처럼 신나고 청량한 느낌이 드는 댄스곡으로 손 키스나 머리를 쓸어올리는 포인트 안무가 눈에 띈다. ‘다이너마이트’는 신보 발매 후에도 32주간 빌보드 ‘핫 100’ 차트에 머무르며 장기 흥행했고, 한국 대중가수 최초로 그래미 ‘베스트 팝 그룹/듀오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오르면서 명실공히 방탄소년단의 최고 히트곡으로 자리매김했다.

슈가는 여름 시즌을 맞아 다시 한번 영어 싱글을 선택한 것이 그래미를 노린 포석이냐는 질문에 “(그런 생각이) 없다고 할 수는 없을 것 같다”며 “당연히 그래미를 받고 싶다는 생각은 아직도 유효하고 다시 한번 도전할 생각이다.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RM은 “그래미 챌린지를 비롯해 여러 가지 과제를 수행하고 있는 과정 중에 있다. K팝이 음악의 한 장르라기보다는 산업으로 확장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의 도전이 어떻게 해석될지는 모르겠지만 훗날 BTS로서 최선을 다했다는 평가를 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퀸과 협업 아냐…연락 기다리고 있겠다”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진. 김상선 기자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진. 김상선 기자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정국. 김상선 기자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정국. 김상선 기자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RM. 김상선 기자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RM. 김상선 기자

RM은 외국 작사ㆍ작곡진과 함께 곡 작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RM은 “‘버터’가 수많은 블라인드 테스트를 뚫고 뽑힌 것이기 때문에 가이드부터 완성이 잘 되어 있었다. 다만 랩 파트는 우리와 맞지 않는 부분이 있어서 우리 스타일대로 손을 보는 게 좋겠다는 생각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어깨 수술을 받은 슈가는 “저도 썼는데 떨어졌다. 재활하면서 영어 공부를 열심히 했는데 가차 없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RM은 “선정 과정이 피도 눈물도 없는데 운이 좋아서 뽑혔다”며 “모국어가 아니어서 약간의 괴리감이나 위화감은 있었지만 저도 미국 힙합이나 팝을 들으며 음악을 시작했고 파트가 많지 않아서 빠르게 정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 담긴 음악이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퀸의 ‘어나더 원 바이츠 더 더스트(Another One Bites The Dust)’를 연상시키면서 협업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퀸의 공식 계정에서 이를 리트윗했다가 삭제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RM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하면서 ‘보헤미안 랩소디’를 따라 하기도 했고, 리트윗해주셔서 바이럴이 많이 됐다고 들었다”며 “확실히 말씀드리면 샘플링이나 오마주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진은 “향후 협업 계획은 없지만 좋은 기회가 있으면 언제든 연락주시기를 기다리고 있겠다”고 덧붙였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서 첫 무대 기대”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지민. 김상선 기자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지민. 김상선 기자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제이홉. 김상선 기자

'버터'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제이홉. 김상선 기자

이번 신곡 무대는 24일(현지시간) 열리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4년 연속 퍼포머로 참석하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올해 4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정국은 “4개 부문 후보에 오른 것도 되게 힘든 일인데 영광이다.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와 ‘톱 셀링 송’은 처음 노미네이트 된 거라 기분이 좋다”며 “‘다이너마이트’가 발매된 지 거의 1년 정도 됐는데 아직 사랑받고 있는 느낌이 들어서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슈가는 “저희에게 큰 의미가 있는 시상식에서 첫 무대를 선보일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데뷔 8주년을 앞두고 현재 가지고 있는 화두와 고민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RM은 “뉴노멀 시대에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에 대한 생각이 많다. 어떤 걸 좇아야 의미 있는 뭔가로 남을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앨범 작업을 앞두고 회사와 인터뷰를 통해 우리가 하고 싶은 이야기와 사람들이 우리에게 듣고 싶은 이야기에 대한 조율 과정을 거친다. 그동안 발표한 ‘학교’ ‘화양연화’ ‘러브 유어셀프’ ‘맵 오브 더 솔’ ‘다이너마이트’ ‘BE’ ‘버터’ 등은 그 순간에 내린 최선의 답이다. 그 다음에 나오는 답들도 지금의 고민에서 비롯되어 나오는 결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