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회담 전날 美 불려간 삼성, 美 20조 투자발표 앞당기나

중앙일보

입력 2021.05.21 12:12

업데이트 2021.05.21 19:07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기 하루 전인 20일(현지시간)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이 삼성전자를 포함한 글로벌 반도체 기업과 자동차·정보통신(IT) 기업을 한자리에 불러 모았다.

러몬도 미 상무장관 주재 화상회의
"반도체 공급망 투명성 강화할 것"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부 장관. [AP]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부 장관. [AP]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이날 오후 2시30분(한국시각 21일 오전 3시30분) 삼성전자와 미국의 인텔, 대만의 TSMC 등 반도체 기업 관계자를 불러 ‘반도체 대책 화상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반도체 기업 외에도 애플, 구글, 시스코시스템즈, AT&T, 퀄컴, 제너럴일렉트릭(GE),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 등이 참석했다. 삼성전자에선 최신영 DS부문 사장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몬도 "반도체 부족 해결, 최우선 과제"

러몬도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반도체는 경제와 안보에 매우 특별한 역할을 맡고 있다”고 전제하고, “반도체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 내 공급망을 강화하는 게 바이든 행정부의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고 미 상무부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러몬도 장관은 또 “(화상회의를 통해) 반도체 부족 현상이 산업계 전반에 미치는 영향,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장·단기 해결책과 정부의 역할을 찾고자 한다”라고도 말했다.

회의를 마친 뒤 러몬도 장관은 기자들에게 “현재 반도체 공급망은 투명성이 부족하다”며 “우리는 정보 공유를 강화하는데 정부가 할 수 있고 해야 하는 역할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1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제이크 설리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주재한 ‘반도체 서밋‘의 연장선이라고도 밝히며, 이 같은 만남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러몬도 장관은 “앞으로도 공급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해 관계자들을 계속 모을 것”이라고 했다.

삼성, 20조원 규모 미국 투자 발표 나오나 

이번 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이 삼성전자 등을 불러 반도체 공급과 관련된 화상회의를 진행한 지 한 달 만에 같은 주제로 다시 열렸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반도체 웨이퍼를 흔들며 반도체 기업들에 미국 투자를 직접 압박했다.

회의 직후, 인텔과 TSMC 등 삼성전자의 경쟁사는 미국 내 대규모 투자 계획을 내놓으며 바이든 대통령의 요청에 화답했다. 인텔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에 다시 진출하겠다”며 “200억 달러(약 22조5000억원)를 들여 미국 애리조나주에 파운드리 공장 2개를 짓겠다”고 말했다. 대만의 TSMC도 애리조나주에 파운드리 공장 6개를 신설하는 데 360억 달러(약 40조5000억원)를 투입하기로 했다.

지난달 12일 백악관 주재 '반도체 서밋' 화상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보이고 있다. [AP]

지난달 12일 백악관 주재 '반도체 서밋' 화상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보이고 있다. [AP]

삼성전자는 아직 구체적인 투자 규모를 밝히지 않은 상태다. 다만 미국에 170억 달러(약 20조원)를 투입해 파운드리 공장을 증설한다는 계획을 검토 중이다.

익명을 요청한 한 반도체 업계의 관계자는 “인센티브 등을 놓고 삼성전자와 텍사스 주 정부 간의 논의가 아직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시점에서 미국 투자를 공식 발표하는 것은 시기상조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다만 ‘백신 외교‘ 등 정부와의 관계, 미·중 갈등과 경쟁사 압박 등 외부적 요인에 의해 삼성이 미국 투자 발표를 앞당길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