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14잔 괜찮다? "술 조금만 마셔도 뇌 구석구석 부정적"

중앙일보

입력 2021.05.21 08:13

업데이트 2021.05.21 09:18

두 사람이 건배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두 사람이 건배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술을 조금만 마셔도 뇌의 구석구석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 의대 정신의학 전문의 안냐 토피왈라 교수 연구팀은 술은 뇌 건강에 관한한 안전 기준이 없으며 마시면 마실수록 뇌의 용적은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일간 가디언 인터넷판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팀은 매주 알코올의 평균 섭취량이 많을수록 뇌 회색질(gray matter)의 밀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전체적으로 알코올 섭취는 뇌 회색질의 용적 0.8% 감소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용적 0.8%라면 대수롭지 않게 생각될지 모르지만 흡연, 체중 등 다른 위험요인들이 뇌에 미치는 영향과 비교하면 4배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는 개개인의 생물학적 특징과 행동 특성(biological and behavioral characteristcis)을 고려한 것이라고 전했다.

뇌는 신경 세포체로 구성된 겉 부분인 대뇌피질과 신경세포들을 서로 연결하는 신경 섬유망이 깔린 속 부분인 수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피질은 회색을 띠고 있어 회색질, 수질은 하얀색을 띠고 있어 백질(white matter)이라고 불린다.

알코올은 또 뇌의 백질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연구팀은 파악했다.

이러한 부정적 영향은 어떤 종류의 술이든 마시는 양에 관계없이 나타났다.

영국 보건부의 알코올 섭취 지침은 남녀 모두 매주 14잔을 넘지 말도록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매주 14잔 이하도 뇌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 데이터베이스에 수록된 성인 2만5378명의 음주 등 생활습관, 건강상태, 뇌 MRI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러한 사실이 파악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