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변혁기, 정책금융 역할과 과제

중앙일보

입력 2021.05.18 14:59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학회장 송창석)는 자본시장연구원(원장 박영석)과 공동으로 중소기업중앙회 2층 상생룸에서 ‘변혁기의 중소벤처기업 정책금융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정책포럼을 개최하였다.

코로나19로 산업환경이 급변하면서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유도하기 위한 정책금융의 역할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이번 토론회를 주최한 송창석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장은 코로나팬데믹이 가져온 대변혁의 시대“정책금융을 통한 자금지원과 시장을 통한 자금조달간의 조화를 통해 중소벤처기업 체질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박영석 자본시장연구원장은 “중소기업 정책금융은 중소기업의 금융 접근성을 높여주지만 정책금융의 수단과 제도가 상황변화에 따라 체계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점도 있다”며, “중소기업 정책금융의 현주소와 개선 방안, 코로나19와 디지털화 등 변화된 환경에 대응한 새로운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중소기업 정책금융은 담보력이 취약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겪는 민간금융의 사각지대를 보완하는 역할을 해 왔지만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에 힘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주제발표에서는 박창균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조정실장과 박재성 중소기업연구원 글로벌창업벤처연구실장이 각각 “중소기업 정책금융의 현황과 과제”, “중소벤처기업의 생존과 성장을 위한 정책금융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하였다.

박창균 자본시장연구원 실장은 “중소기업 정책금융 체계는 정책자금의 과도한 규모와 비중, 복잡한 정책전달 체계, 비효율적 자금배분, 자금의 효과성 미흡 등의 문제점이 존재한다”며, “중소기업 정책자금의 책무성을 확보하고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정책을 위하여 중소기업 자금지원 정책의 목표 명시화, 자금수요에 기반한 정책금융 규모 설정, 포트폴리오 보증제도 도입, 중소기업 정책금융 지배구조 개편 등이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재성 중소기업연구원 실장은 “혁신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정책금융 2.0”을 제안하면서 “중소기업의 자금 사정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자동적인 공급 확대와 회수 기능의 도입, 고객 기반을 가치로 인정하는 핀테크 금융공급, 매출채권담보대출, 팩토링 등의 공급망 금융과 사업전환, 구조조정을 위한 적극적인 자금 공급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정책금융이 민간의 상업자금을 충분히 유인하고 있는지 또는 혁신기업의 성장에 충분히 자금을 공급하고 있는지는 의문”이라며, “정책금융은 중소기업의 새판짜기를 돕고 중소기업의 질적 도약을 준비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서강대 임채운 교수가 좌장을 맡고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 김영호 TS인베스트먼트 김영호 부사장, 서경란 IBK경제연구소 실장, 정재만 숭실대 교수, 조승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업금융처장이 패널로 참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