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물 걸린 '9700만원 선물'···소청도 앞바다 6m 밍크고래 발견

중앙일보

입력 2021.05.17 13:52

업데이트 2021.05.17 13:57

2018년 포항에서 발견된 밍크고래.(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뉴스1

2018년 포항에서 발견된 밍크고래.(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뉴스1

서해 북단 해상에서 길이 6m짜리 대형 밍크고래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17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선 A호는 이달 10일 오전 9시 10분께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방 25.7㎞ 해상에서 조업 중, 죽은 채 그물에 걸린 밍크고래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이 밍크고래는 길이 6.3m, 둘레 3.14m, 무게 3.4t가량 크기인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선박은 당일 오전 9시 10분께 조업을 하면서 그물을 걷어 올리던 중 이 고래를 발견했다.

해경은 작살 등 불법 포획한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고 이 선박 선장에게 고래 유통증명서를 발급했다.

이후 이 고래는 포항수협 위판장에서 경매에 부쳐져 9700만원에 팔린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소청도 해역에서는 지난 2017년에도 7m와 5.2m 길이의 밍크고래 2마리가 각각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잡힌 고래에는 작살 등 어구에 다치거나 강제로 포획된 흔적이 전혀 없었다”며 “고래자원 보존을 위해 고래를 잡거나 발견하면 해경에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