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관광객 모십니다" 베이징서 설명회 연 한국관광공사

중앙일보

입력 2021.05.16 15:42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산 이후 1년 6개월 만에 중국 베이징 주중 한국문화원에서 '한국에 가서 놀자'라는 주제로 관광 설명회를 열었다. 사진은 한국 관광 설명회. [사진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지사]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산 이후 1년 6개월 만에 중국 베이징 주중 한국문화원에서 '한국에 가서 놀자'라는 주제로 관광 설명회를 열었다. 사진은 한국 관광 설명회. [사진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지사]

한국관광공사가 중국 베이징에서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관광설명회를 열고 다시 중국인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15일 오후 베이징 주중 한국문화원에서 '한국에 가서 놀자'라는 주제로 열린 설명회에는 중국인 270여 명이 참석했다.

중국 현지에서 관광 설명회가 열린 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1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여행이 사실상 제한됐고, 여러 사람이 한자리에 모이는 행사도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관광공사 측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행사 소식을 알린 지 이틀 만에 1000명이 참가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산 이후 1년 6개월 만에 중국 베이징 주중 한국문화원에서 '한국에 가서 놀자'라는 주제로 관광 설명회를 열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지사]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산 이후 1년 6개월 만에 중국 베이징 주중 한국문화원에서 '한국에 가서 놀자'라는 주제로 관광 설명회를 열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지사]

베이징에서 열린 한국 관광설명회에서 캐릭터 인형들이 한국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지사]

베이징에서 열린 한국 관광설명회에서 캐릭터 인형들이 한국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지사]

이날 설명회에서 관광공사는 한국의 제주·부산, 강원 강릉 등 바닷가 도시에 위치한 관광지를 주로 소개했다. 연예인이 자주 가는 식당,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 사진찍기 좋은 장소 등 중국인이 선호할 만한 관광지를 집중적으로 알렸다.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지사 관계자는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세에 접어들면서 지난 노동절 연휴(5월 1일~5일)에 수많은 중국인이 국내 여행을 즐겼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국인이 찾는 첫 해외여행지가 한국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면서 한국의 주요 도시를 알리는 설명회를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