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에 8조 투자”…바이든 ‘바이 아메리칸’ 호응

중앙일보

입력 2021.05.14 03:00

지면보기

종합 02면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한다. 현대차그룹의 해외 전기차 생산라인으론 코나 일렉트릭을 생산하는 체코공장에 이어 두 번째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위해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미국에서 전기차 생산설비 확충 등에 74억 달러(약 8조40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내년 전기차 현지 생산 목표”
커지는 미국 전기차 시장 잡기
수소·UAM·자율주행 역량 강화

1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미국 투자 분야는 전기차 생산뿐 아니라 수소·도심항공모빌리티(UAM)·로보틱스·자율주행 등이 포함된다.

현대차는 “미래 혁신 기술투자를 통해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는 역량을 갖추고, 미국 내 리더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내 첫 전기차 생산은 내년 무렵이 될 것이라고 현대차는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지 시장 상황과 미국의 친환경차 정책 등을 검토해 생산설비 확충 등 단계적으로 생산을 확대하는 방안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전기차 생산 물량을 미국으로 이관하는 것은 아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전기차의 미국 생산을 위한 투자를 통해 안정적으로 전기차를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춤으로써 확고한 전동화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복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전기차 신규 수요 창출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국내 공장은 전기차 핵심 기지로서 역할을 지속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기아가 전기차 모델의 미국 현지 생산을 추진하는 이유는 미국 내 전기차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다. 업계에선 미국 전기차 시장이 2025년 240만 대 수준에서 2030년 480만 대, 2035년 800만 대 등으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내다본다. 또한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정책’과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전략과 연계한 전기차 정책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미국 내 수소 생태계 확산을 위해 미국 정부·기업과도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미 연방 에너지부(DOE)와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 기술 혁신 및 글로벌 저변 확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또한 미국 수소 충전 전문기업과 수소 전기트럭 기반의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 실증사업을 준비 중이다. 항만과 내륙 물류기지 간의 수소 전기트럭을 활용한 물류 시범사업, 대형 물류기업과의 수소 전기트럭 상용화 시범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