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대변인, 임혜숙 거취에 "박준영 낙마로 수습되길…도와달라"

중앙일보

입력 2021.05.13 13:58

업데이트 2021.05.13 14:12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한 것과 관련, “후보자가 여러 어려움 끝에 사퇴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고심 끝에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송 대표는 이날 “박 후보자는 해수 분야에서 평가도 좋고 공직에서 능력을 인정받는 분이지만, 공직 수행과정에서 도자기 그릇과 관련된 행위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사퇴할 수밖에 없게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야당이 낙마 1순위로 정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거취 문제에 대해선 “야당에서 집중적으로 문제가 된 박준영 임혜숙 후보자 중 한 분 정도 낙마하는 것으로 문 대통령이 인사를 수습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다만 “개인 의견”이라고 전제했다.

임 후보자에 대한 당내 다른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할지를 묻는 말에 “문제되는 부분이 장관직을 수행하는데 결격 사유라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 인사청문위원들의 주장”이라면서 “(박 후보자 사퇴가) 인사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민심과 국민 눈높이를 고려한 일종의 결정이라고 보시고 수용해주길 바란다는 것이 지도부 입장”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송 대표가 “야당은 오늘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면서 “향후 청문회 제도의 개선 관련해서 적극적으로 논의에 임해주고 협조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배포한 서면 입장문을 통해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자진해서 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을 언급하면서 “그런 논란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면서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