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자값은 71년전 지불했습니다" 참전용사 찾아다니는 남자

중앙일보

입력 2021.05.13 05:00

지면보기

종합 18면

오는 16일 대전현충원 현충탑에 대전ㆍ충남 지역의 한국전쟁 참전용사 10명이 자리한다. 이곳에서 노구의 용사들의 모습이 사진과 영상으로 기록된다. 사진은 액자에 담아 현장에서 참전용사들에게 증정된다.

16일 대전현충원서 6ㆍ25 참전용사 촬영
나라 지킨 용사 10분 모셔 사진으로 보은
라미 현 작가 "용사 예우 위해 언론 취재 사양"
박보검 일병 등 참전용사에게 액자 전달

단 사진과 액자값은 받지 않는다. 10명의 용사는 71년 전 한국전쟁에서 목숨을 내놓고 나라를 지킨 것으로 이미 값을 치렀기 때문이다.

참전용사를 모셔 사진으로 담는 이 날 행사의 이름은 ‘액자값은 71년 전에 이미 지불하셨습니다’이다. 전 세계 6ㆍ25전쟁 참전용사들을 찾아 사진과 영상으로 기록해온 라미 현(본명 현효제) 작가가 그간 용사들을 만날 때마다 해왔던 이 말이 이젠 이 행사의 명칭이 됐다.

'프로젝트 솔저: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찾아서'를 진행하고 있는 라미 현 작가가 참전용사 사진으로 구성된 달력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라미 현]

'프로젝트 솔저: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찾아서'를 진행하고 있는 라미 현 작가가 참전용사 사진으로 구성된 달력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라미 현]

현 작가는 다음 달 한국전쟁 발발 71주년을 맞아 대전지방보훈청과 함께 대전현충원에 참전용사 10명을 모신다.

참전용사에 보은하자는 취지에 공감한 각 군은 4명씩 의장대 병사를 보내 행사 진행을 돕기로 했다. 16명으로 구성된 의장대가 참전용사들이 현충탑에 입장할 때 도열해 예도(銳刀)로 맞이한다.

또 각 군을 대표하는 장병이 참전용사들에게 사진 액자를 전달할 예정이다. 해군에선 박보검 일병과 천안함 생존 장병인 김현래 상사가 나선다. 육군, 공군, 해병대에선 참전용사 후손 장병이 참여한다.

라미 현 작가의 '프로젝트 솔저: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찾아서' 사진. 한국전에 참전한 푸에르토리코(미국 자치령) 용사들. 6만1000명의 푸에르토리코섬 출신이 한국에서 싸웠다. 2018년 5월, 푸에르토리코 한국전 참전용사 사무실에서. [사진제공=라미 현]

라미 현 작가의 '프로젝트 솔저: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찾아서' 사진. 영국군 참전용사들. 2018년 2월 어느 날, 영국 버지니아 워터 영국군 참전협회 모임에서. [사진제공=라미 현]
라미 현 작가의 '프로젝트 솔저: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찾아서' 사진. 2018년 10월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한국전 참전용사지회(KWVA) 연례모임에서 만난 참전용사 팀 화이트모어와 그의 손녀. [사진제공=라미 현]
라미 현 작가가 지난 2016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육군 군복 사진전'에서 만난 미 해병대 출신 참전용사 쌀 스칼리토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라미 현]
라미 현 작가가 촬영한 사진 액자를 휠체어에 앉은 한 미군 참전용사에게 건네고 있다. 미국 워싱턴D.C.의 '참전용사마을'(AFRH·Armed Forces Retirement Home)에서. [사진제공=라미 현]

단 촬영은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했다. 71년 전 나라를 위해 싸웠던 이들의 용기와 희생을 기리는 취지에 충실하고 6월 맞이 이벤트성 홍보로 비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현 작가는 "몇몇 언론사에서 촬영 현장 공개를 요청했지만, 참전용사와 가족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모두 사양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2017년부터 현 작가가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 솔저: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찾아서'의 일환이기도 하다. 현 작가는 미국, 영국 등 유엔 참전국을 돌며 1400여 명의 참전용사 사진을 찍어 액자를 전달해왔다.

정전 70주년인 2023년까지 프로젝트는 계속된다. 살아생전 용사들의 모습을 최대한 많이 남기겠다는 포부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작업은 일시 중단된 상태다. 현 작가는 "지금은 국내에서 국군 참전용사를 중심으로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며 "오는 9월쯤 미국을 시작으로 다시 해외 촬영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라미 현 작가의 '프로젝트 솔저: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찾아서' 사진. 고(故) 백선엽 장군(예비역 대장). 백 장군의 장녀(미국 거주)가 관련 기사를 본 뒤 현 작가에게 연락해 아버지의 촬영을 부탁했다. 2019년 9월 어느 날. [사진제공=라미 현]

라미 현 작가의 '프로젝트 솔저: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찾아서' 사진. 고(故) 백선엽 장군(예비역 대장). 백 장군의 장녀(미국 거주)가 관련 기사를 본 뒤 현 작가에게 연락해 아버지의 촬영을 부탁했다. 2019년 9월 어느 날. [사진제공=라미 현]

현 작가는 고(故) 백선엽 장군(6ㆍ25 당시 1사단장 등 역임) 촬영으로 일부 네티즌의 공격을 받기도 했다. 그는 이에 대해 "참전용사인 백선엽을 찍은 것이지, 그분의 인생 전체를 두고 찍은 게 아니다"며 "6ㆍ25 참전 유공자인 건 사실이지 않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프로젝트 초기에 백 장군을 찍기 위해 여러 차례 말씀을 드렸지만, 한사코 사양하셨다"며 "그러다가 2019년 미국에 사는 백 장군의 큰 따님이 제 프로젝트 관련 기사를 보고 '촬영해달라'는 연락이 와서 자택과 사무실에서 두 차례 찍게 됐다"고 말했다.

이철재ㆍ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