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고객사랑브랜드대상] 소재 혁신 통해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 나서

중앙일보

입력 2021.05.13 00:05

지면보기

04면

제주삼다수의 품질 관리는 업계의 기준으로 통할 만큼 철저하다.

제주삼다수의 품질 관리는 업계의 기준으로 통할 만큼 철저하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의 제주삼다수가 2021 고객사랑브랜드대상 생수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6년 연속이다.

제주삼다수

제주삼다수는 한라산 국립공원 내 해발 1200~1500m 청정지역에서 원수가 함양된 후 18~20년간 천연필터인 화산송이층에 걸러진 화산암반수로, 23년간 국내 생수 시장의 선두를 지키고 있다. 생수 업체 최초로 수자원 연구팀을 두고 물의 품질에 영향을 주는 토양까지 연구·관리한다. 생산 시설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팩토리로 운영하며 외부 오염 유입을 원천 차단한다.

제주삼다수는 최근 업계 최초로 탈 플라스틱에 도전하며 친환경에서도 새 기준을 제시한다. 제주삼다수 제품 경량화를 통해 1000t 이상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였고, 최근 3년간 매년 온실가스 배출량도 감축했다. 또 탄소발자국·오존층영향·산성비·부영양화 등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통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다음 달엔 친환경 무라벨 제품인 제주삼다수 그린에디션(Green Edition)을 출시한다. 재생 페트(r-PET) 및 바이오페트 등 소재 혁신을 통해 2030년까지 플라스틱 사용량을 50%로 줄일 계획이다.

한편 올해 제주삼다수는 국내 유일의 화산암반수의 특징을 알리기 위해 ‘화산송이’를 소재로 광고 캠페인을 펼친다.

김재학 중앙일보M&P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