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가구 vs 1인세대, 뭐가 다를까

중앙일보

입력 2021.05.12 00:02

업데이트 2021.05.12 00:42

지면보기

종합 14면

충북 청주시 오창과학산업단지 전경 모습. 산업단지 주변으로 아파트와 주택·상가·공원 등이 잘 조성돼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북 청주시 오창과학산업단지 전경 모습. 산업단지 주변으로 아파트와 주택·상가·공원 등이 잘 조성돼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싱글세대가 900만명을 넘어서면서 ‘1인세대’와 ‘1인가구’의 격차에 관심이 쏠린다. 2019년 말 현재 1인세대는 848만8621명으로 2019년(614만8000명)보다 약 234만명 많은 것으로 나타나서다. 실제로 혼자 사는 가구를 뜻하는 ‘1인가구’는 통계청이 인구주택총조사를 통해 발표한다. ‘혼자 사는 1인가구’에 세대분리를 통한 ‘독립자’까지 합친 ‘1인세대’는 주민등록을 기준으로 한다.

1인가구 증가 전망치 보니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2019 통계청 장래인구추계, 총인구 예상은 중위 추계 기준]

1인가구 증가 전망치 보니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2019 통계청 장래인구추계, 총인구 예상은 중위 추계 기준]

정부와 전문가들은 234만명의 격차는 세대분리에 기인한다고 설명한다. 주민등록법상 같은 집에 살더라도 주민센터에서 ‘세대분리’를 신청해 받아들여지면 1인세대가 된다. 세대분리는 집 문제나 취직·이직, 취학·전학 등에 따라 이뤄지며, 이중 ‘주택 청약’이 압도적으로 많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세대’의 개념은 주택공급과 조세정책 등 79개 법령에서 활용되고 있다. 주택공급 정책상 세대는 배우자 외에는 같은 세대별 주민등록표에 등재되는 경우만 ‘동일 세대’로 판단한다. 규제지역 내에 국민주택과 민영주택은 세대주만 청약이 가능하다. 주택청약을 염두에 두고 세대분리가 늘어나는 이유기도 하다.

1인세대 900만 시대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행정안전부·통계청]

1인세대 900만 시대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행정안전부·통계청]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