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관광으로 생기 넘치는 지역경제 만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5.11 14:59

인천시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빅데이터 관광 분석’을 통해 코로나19에서도 여행 트렌드에 맞는 소규모·가족·비대면 여행 상품개발과 맞춤형 관광마케팅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소규모·가족·비대면 관광상품 개발 박차

‘강화군 KT 빅데이터 관광 분석’등에 따르면 전년 동기(1분기) 대비 강화군 전체 방문 관광객이 2% 증가했으며, 강화·초지대교 차량 통행량은 7% 증가했다.

대표적인 비대면 관광지인 강화 원도심이 22%, 교동도 대룡시장이 35%, 강화 나들길이 119%, 연미정이 96% 각각 증가했으며, 평화전망대, 강화역사박물관 등 실내 관광시설이 연초에 미운영한 상황에서도 야외 관광지를 중심으로 관광객이 방문한 것으로 분석됐다.

군은 분석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변화된 여행 트렌드에 맞춰 강화 원도심 사진 여행, DMZ 평화의 길 프로그램, 모바일 스탬프 투어, 관광지 모바일 미션 게임 ‘Alive 강화, 연미정에서’ 등 비대면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온라인 채널과 여행 플랫폼을 통한 랜선 여행, 여행작가·인플루언서를 활용한 SNS 포스팅 등을 통해 가족단위 소규모 방문객 유치를 위한 관광명소를 발굴하고 홍보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비대면 관광지뿐 아니라 현재는 실내 관광시설도 재개방해 제한적이지만 운영 중에 있다”며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강화군에서 코로나로 지친 심신을 잠시나마 달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변화된 여행 트렌드를 반영한 관광상품 개발과 마케팅으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