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수심위 꼼수 부린 이성윤, 이제 法 심판 받아야"

중앙일보

입력 2021.05.10 21:56

업데이트 2021.05.10 23:02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0일 검찰 수사심의위원회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기소 권고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검찰은 수사심의위 결정에 따라 이 지검장을 법의 심판을 받게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정권 보위에 앞장섰던 이 지검장이 소환 거부도 모자라 수사심의위 소집이라는 꼼수까지 부렸지만 그 죄를 덮을 수는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배 대변인은 "법과 정의를 수호해야 할 검찰의 일원으로서 오히려 직위를 이용하여 적법한 수사를 방해한 이 지검장의 행위는 반드시 단죄되어야 할 법치 문란행위"라며 "성역 없는 수사는 검찰의 존재 이유이자 지켜내야 할 당연한 가치"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의 본분을 내팽개친 채 국민을 기만한 이 지검장은 즉각 직을 사퇴하고 국민 앞에 사죄함은 물론, 앞으로의 사법절차에 충실히 응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수사심의위는 이날 오후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이 지검장에 대한 기소 적절성을 심의한 결과, 찬성 8명, 반대 4명, 기권 1명으로 재판에 넘길 것을 권고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수사 계부 여부에 대해선 8명이 반대, 3명이 찬성, 2명이 기권을 냈다.

이 지검장은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로 지내던 2019년 당시 수원지검 안양지청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금 의혹 수사를 중단하기 위한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