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7월 4일까지 성인 70% 접종” 일상회복 앞당긴다

중앙일보

입력 2021.05.06 00:02

업데이트 2021.05.06 01:25

지면보기

종합 08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목표치를 높인 새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공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목표치를 높인 새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공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독립기념일인 7월 4일까지 미 성인의 70%가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맞게 하겠다는 새 목표를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터널 끝의 빛이 더 밝게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55% 접종…두달간 1억회 목표
특허 유예 대해선 “아직 결정 안해”

화이자 백신 공동개발한 사힌
“내년 중반까지 팬데믹 계속될 것”

‘취임 100일 안에 코로나 백신 1억 회분 접종’이라는 목표를 제시했던 바이든은 이를 조기 달성하자 목표를 2억 회분으로 높이고 취임 100일을 맞은 지난주까지 2억2000만 회분의 접종을 마쳤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현재까지 1회 이상 백신을 맞은 미국 성인은 1억4700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55% 정도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현재 1억500만 명인 백신 접종 완료자를 앞으로 두 달 안에 1억6000만 명으로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선 1·2차를 합쳐 약 1억 회분이 더 필요하다. 이처럼 공격적인 목표를 제시한 이유는 최근 접종 속도가 줄었기 때문이다. 한때 300만 회분에 이르렀던 하루 접종은 현재 220만 회분까지 떨어졌다. 뉴욕타임스(NYT)는 연방정부가 공급하는 백신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는 주가 속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예로 아칸소주에선 공급된 백신의 69%밖에 접종하지 못했다.

관련기사

바이든은 이날 현재 16세 이상의 성인 대상으로만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화이자 백신이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12~15세 사이 청소년도 접종할 수 있게 추가 승인을 받으면 즉시 접종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의 새 목표인 ‘성인 70% 접종’도 집단면역을 확보하기에 충분하진 않다. 전문가들은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퍼지면서 전 국민의 80~90%가 면역력을 갖춰야 한다고 기준을 올렸다. NYT는 백악관 고위 관계자도 7월 4일을 집단면역, 즉 전염 대상인 숙주가 거의 없어 바이러스 확산이 멈추는 시점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다만 인구의 70%가 백신을 맞는다면 정상 생활을 가로막았던 여러 규제를 줄일 수는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의 특허를 유예할지에 대해선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바이든은 검토 여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며 “진행 상황을 보며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최대한 많이 생산해 확보하면서 이를 전 세계로 수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인도와 남미에서 확진자가 대거 나오면서 미국이 개발한 백신의 특허를 한시적으로라도 풀어 전 세계에서 이를 생산하게 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날 화이자 백신을 공동 개발한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우구르 사힌 최고경영자(CEO)는 “팬데믹이 2022년 중반까지는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힌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CEO 협의회 서밋’에서 “전 세계적인 집단면역을 이뤄야 이를 끝낼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인도 같이 인구가 많은 지역이 2022년 중반까지 높은 수준의 백신 접종률을 이뤄야 집단면역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12개월 동안 더 많은 선진국·개발도상국·저소득 국가가 백신 제조 역량을 늘려야 이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회사의 외즐렘 튀레지 최고의학책임자(CMO)는 “바이오엔테크가 30개 이상의 다른 기업과 ‘백신 제조 연합’을 확대하고 있다”며 “백신 접종을 늘리려면 여러 백신을 혼합 투여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워싱턴=김필규 특파원 phil9@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