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이 있어 화나" 동거녀 흉기 살해, 지인 중상 입힌 60대 구속

중앙일보

입력 2021.05.03 17:45

업데이트 2021.05.03 17:50

제주 동부경찰서. 연합뉴스

제주 동부경찰서. 연합뉴스

제주에서 함께 살고 있던 여성을 흉기로 살해하고, 지인에도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 60대가 구속됐다.

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제주 동부경찰서는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A씨(60)를 구속했다.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제주지법은 “사안이 중대하고,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일 제주시 소재 한 아파트에서 자신과 동거하던 40대 여성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어 다른 아파트에 사는 지인 C씨를 찾아가 흉기로 찔러 크게 다치게 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범행 이후 경찰에 자수했고, 경찰은 A씨를 제주시에 있는 한 공원에서 붙잡았다. A씨는 ‘B씨와 C씨가 함께 있는 것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