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대통령 축하 전화 감사"…이철희 "당정 갈등 없게 잘 소통"

중앙일보

입력 2021.05.03 13:03

업데이트 2021.05.03 14:56

송영길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나 "당정청이 '원팀'으로 국민의 삶과 대한민국을 무한 책임진다는 자세로 긴밀히 소통하고 함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이 수석의 예방을 받고 축하 난을 전달받았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받고 있다.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받고 있다. 뉴스1

송 대표는 "조금 전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직접 전화를 주셔서 저에 대해서 축하의 말씀이 있었다"며 "따뜻한 축하의 말씀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당정청은 같은 원팀으로 우리 국민의 삶과 대한민국을 무한 책임진다는 자세로 긴밀히 소통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에 이 수석은 "축하드린다. 송 대표가 늘 하신 말씀(대로) 지금부터는 당이 주도하는 게 정상적이고 자연스러운 거니까 충분히 소통하고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수석은 또 "다만 당정 갈등이 있는 것처럼, 당정 간 불협화음이나 갈등이 외부로 표출되면 국민이 불안해하니까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정무수석이 항상 국회에 가서 살다시피 하면서 의견을 청취하고 잘 소통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민주당 신임 대변인 이용빈 의원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송 의원의 전화 통화 사실을 알렸다.

이 대변인은 "이날 오전 11시 문 대통령과 송 대표가 통화했다"며 "문 대통령은 송 의원에게 '송 대표가 화합적이시니 잘 해줄 거라고 믿는다. 당정청이 함께 변화하는 모습 보여줘야 한다. 대표가 앞장을 잘 서달라. 부동산과 백신 문제가 최우선 과제다. 당청간 호흡 잘 맞춰서 해결해 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조만간 다시 만나서 더많은 대화 나누길 바란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신임 지도부와 청와대 방문 일정 조율에 대해선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