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나도 학창시절 학폭 가해자였다, 부끄러운 일"

중앙일보

입력 2021.05.03 10:03

업데이트 2021.05.03 10:42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사흘 앞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6~7일 양일간 국회에서 실시된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사흘 앞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6~7일 양일간 국회에서 실시된다. 뉴스1

최근 연예계와 스포츠계 등에서 과거 '학폭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학창 시절 편을 나눠 누군가를 괴롭힌 가해자였다고 고백했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3일 김 후보자가 2015년 출간한 팝 칼럼리스트 김태훈 씨와의 대화록 『공존의 공화국을 위하여』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요즘 왕따라고 해서 아이들끼리 편을 만들어 누군가를 괴롭히는 문화가 있는데, 과거에도 유사한 일들이 많았다"며 "부끄러운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1960년대 대구 근처에 미군 부대가 많았다. 당연히 혼혈아도 있었다. 중국 화교 출신들도 제법 있었고, 이북에서 피난 온 사람들도 많았다"며 "아이들끼리 몰려다니면서 '짱꼴라' '아이노쿠' 그렇게 부르며 놀렸다"고 했다. '짱꼴라'는 중국인, '아이노쿠'는 혼혈아를 비하하는 표현이다.

그러면서 "나도 시골에서 올라온 처지라 질서에 편입하기 위해 당연히 센 놈들을 따라다녔다"며 "구슬치기하면 구슬 뺏고, 괴롭히고, 이런 짓을 몰려다니면서 한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자는 "그런 못난 풍습이 이어지고, 이게 무슨 문화라고 계승되어 오늘날 왕따 문화로 확장되고 있다"며 "내가 강자 편에 속하지 않으면 내가 당할지도 모른다는 것 때문에 가해자 편을 드는 것은 민주 시민으로서의 존엄과 주체성을 상실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6~7일 양일간 국회에서 실시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