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김부겸에 “‘피해 호소하는 고소인’이라 부르고 사과도 안 해”

중앙일보

입력 2021.05.03 07:57

업데이트 2021.05.03 11:56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사진 SNS 캡처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사진 SNS 캡처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2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두고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 부르고 사과도 안 하는 총리 후보자"라고 비판했다.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소속인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후보자는 지난달 19일 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뒤 지금까지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는 표현을 썼던 데 대해 사과한 일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지난해 7월 더불어민주당 대표 출마 관련 기자회견에서 “논란이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아직 확정된 용어가 없다”, “여성학자나 관련 단체에서 언급한 여러 가지를 고려해 나름대로 고민해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을 위해서라도 정치권은 뒤로 물러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보자”고 적었다.

이와 관련해 조 의원은 “김 후보자는 지난달 19일 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뒤 지금까지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는 표현을 썼던 데 대해 사과한 일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의원은 “소속 단체장으로 인한 전대미문의 ‘성폭력 보궐 선거’였는데도 민주당은 ‘불출마 당헌’을 폐기한 뒤 후보를 냈다”며 “후보 캠프에는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부르자며 ‘2차 가해’를 주도한 고민정‧남인순‧진선미 의원을 요직에 기용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4‧7 보궐 선거 참패 후 ‘깊이 반성한다’고 했던 민주당은 힘으로 빼앗은 법사위원장 시절 여러 막말로 논란을 불렀던 윤호중 전 법사위원장을 새 원내대표로 선출했다”며 “윤 원내대표는 국립현충원을 참배하면서 방명록에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적었다”고 꼬집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조 의원은 “문 대통령 임기 말 마지막 '국정 쇄신용' 개각을 통해 총리 후보자에 낙점된 분은 지난해 7월 박 전 시장의 극단적 선택 직후 여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면서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으로 칭했던 분”이라며 “아무것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