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강제로 다른남자와 성관계 시켰다"…에펨코리아 수사

중앙일보

입력 2021.05.02 19:03

업데이트 2021.05.02 19:06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경찰청은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 올라온 집단 성폭행 글과 관련 작성자와 사실관계를 특정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했다. 해당 글을 수사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은 공개 전 8만명 넘는 동의를 얻었다.

2일 경찰청에 따르면 ‘에펨코리아’에는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강제로 여러 남성과 성관계를 하도록 했다는 내용의 글이 지난 2~3월 작성됐다.

익명의 글쓴이는 “여자친구도 처음엔 많이 울었는데 내 취향이 그렇다니까 이제 그러려니 한다” “처음엔 거부하면서 많이 울길래 달랬다” 등 여자친구가 거부 의사를 밝혔음을 스스로 인정했다.

또 “여자애가 아프다고 해도 멈추면 안 된다”며 결국 여자친구가 하혈해 병원에 갔다는 내용도 담겼다.

한 네티즌이 “여자친구도 좋아서 하는 거냐”고 묻자 글쓴이는 “피가 나는데 좋겠냐?”고 오히려 되묻는다. 그러면서도 “일반인들이 들으면 충격받을만한 일 다 했는데 결혼은 좀…”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이러한 글 내용이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알려지면서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에펨코리아 사이트에 올라온 성범죄 글을 수사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작성자는 협박을 이용한 가학적인 집단 성폭행을 저질렀음을 스스로 인정했다”며 “이는 명백한 성범죄이고 그 죄질과 방법이 계획적이고 극악무도하다”고 적었다.

해당 청원 글은 아직 관리자가 검토 중인 청원으로 홈페이지에 공개되지 않았음에도 2일 오후 8만8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해당 게시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경찰청 관계자는 “익명 게시글들의 작성자가 동일 인물인지, 실제와 부합하는 글인지 확인하고 있다”며 “웹사이트 서버를 압수수색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