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아바도가 쓴 어린이책 나왔다…"음악을 한다는 건 잘 듣는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5.02 14:00

업데이트 2021.05.03 15:34

풍월당이 낸 한국어판 『음악의 집』.

풍월당이 낸 한국어판 『음악의 집』.

클라우디오 아바도(1933~2014)는 소통하는 지휘의 시대를 연 지휘자다. 1989년 베를린 필하모닉의 단원들이 투표로 뽑은 첫 지휘자로, 카라얀의 자리를 물려받아 지휘의 개념을 카리스마에서 탈권위로 바꿔냈다. 음악이 필요한 어려운 곳을 찾아가서 연주했고, 환경 문제를 위해서도 용감하게 앞장섰다. 현재 세계 곳곳에 포진하게 된 ‘민주적’ 지휘자의 전형이며, 20세기 최고의 지휘자 중 하나로 꼽힌다.

35년 전 이탈리아서 나온 『음악의 집』한국 출판

그런 그가 35년 전 쓴 어린이 음악책이 한국에서 출판됐다. 1986년 이탈리아 가르잔티 출판사에서 나왔던 『음악의 집(La casa del suoni)』이다. 86년은 아바도가 밀라노 라스칼라 필하모니, 런던 심포니, 빈 국립오페라의 예술감독을 맡고 있던 때. 분주하던 시기 아바도는 어린이들에게 “음악을 한다는 것은 다른 사람의 소리를 주의 깊게 듣는 것을 뜻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이 책을 썼다. 그는 또 “마찬가지로 인생을 살아갈 때도 다른 사람의 말을 들을 줄 알아야 해요”라고 남겼다.

아바도의 책은 ‘듣는 법’에 대한 강조가 골자다. 클래식 음악, 오케스트라에 대한 상식도 친절히 설명하지만 듣기에 대한 문구들이 더 강렬히 다가온다. 아바도는 7살에 밀라노 스칼라 극장에 처음 가서 들었던 드뷔시 ‘녹턴’의 오케스트라 음향을 이 책에서 묘사하며 “수많은 음악가들 앞에 자신의 조그마한 손가락을 움직이며 놀라운 소리를 솟아나게 하는 한 사람이 서 있었어요”라고 적었다. 그가 지휘자라는 걸 알게되고 “그 많은 사람을 지휘해서 하나로 묶어주는 그 작은 사람이 정말 중요하구나. 그러한 생각에 매료되었지요”라고 기억했다. 또 지휘자의 업무에 대해 연주자, 연주회장, 연출가, 기술자들과 협력하는 일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감수자인 음악 칼럼니스트 나성인. 이 책의 번역을 제안했다. [사진 풍월당]

감수자인 음악 칼럼니스트 나성인. 이 책의 번역을 제안했다. [사진 풍월당]

이탈리아어로 됐던 책은 음반매장이자 출판사인 풍월당이 발견해 한국어로 번역했다. 서울대 언어학과의 이기철 교수가 번역을, 음악 칼럼니스트인 나성인이 감수를 맡았다. 나성인은 “2019년 독일에서 나온 아바도의 평전을 읽으며 그가 어린이를 위해 쓴 책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참 아바도답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음악이 공동체의 삶을 풍성하게 해야한다’고 믿었던 지휘자였기 때문이다. 그러다 풍월당에서 이탈리아어로 된 원서를 발견했다. 풍월당 측에 번역을 제안했다.”

나성인은 이 책이 아이들에게 음악 지식을 알려주는 ‘음악책’에 그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듣기를 이야기하는 책”이라고 했다. “요즘 아이들은 자기 감정을 소화시킬 여유도 없이 바쁜 스케줄을 돌아야 한다. 공감하고 함께 하는 법을 배우기 이전에 경쟁에 내몰린다. 이 문제에 예술의 몫이 분명히 있다. 잘 듣고, 협력하고, 공감하면 아이들이 즐거움과 호기심을 잃지 않을 수 있다.”

이번 책은 풍월당이 이탈리아 출판사와 독접 계약으로 출판했다. 이탈리아ㆍ독일ㆍ스페인에 이은 네번째 출간이다. 86년 이탈리아어판과 똑같은 표지, 판형, 삽화를 넣는 조건이었다. 풍월당은 아바도가 글에 언급한 음악 40곡과 추천 음반을 별도로 묶어 책의 가장 마지막에 수록했다. 한국어판 『음악의 집』은 5일 어린이날에 맞춰 출간된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