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칸 주차' 벤츠 응징당했다…차주 쇼호스트 "나 엿먹이나"

중앙일보

입력 2021.05.02 13:30

업데이트 2021.05.02 20:11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

2면에 걸쳐 주차한 외제차에 대해 '보복주차'를 한 차주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벤츠 두 자리 주차 보복주차해버렸다'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주차 구역 2곳에 걸쳐 차를 댄 벤츠 차량에 자신의 차량을 가깝게 주차해놓은 사진 여러 장과 함께 사연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흰색 벤츠 차량은 주차 구역 두 칸을 차지해 차를 대놓았다. 벤츠 차량 왼쪽에는 회색 차량이 여유 공간 없이 바짝 붙어 주차되어 있다. 회색 차량의 앞바퀴는 벤츠가 출차하는 데 어려움을 겪도록 오른쪽으로 꺾여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

작성자는 "이렇게 두 자리에 주차하고 1시간 동안 잠적한 (벤츠 차주에게) 전화 10회, 문자 5회 날렸다"라며 "자리가 저기 한 곳뿐이라 조심스레 주차에 성공했으나 너무 화가 나서 부끄럽지만 2시간 후 다시 내려가 보복주차를 하게 됐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차주는 모 홈쇼핑 쇼호스트 여성 분이었다"며 "오자마자 적반하장으로 '이거 나 엿 먹으라고 이렇게 대놓은 거냐'고 물었다"고 했다. 이어 "자신은 잘못한 것 없다는 식으로 나와 '24시간 주차권 있으니 내일 보자'고 문자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비도 오고 안전하게 버스로 가야겠다"며 "제가 잘한 것은 없고 부끄럽고 반성한다"고 했다.

해당 글에는 "주차의 달인" "정말 깔끔한 주차" "보복주차 아니고 응징" "홈쇼핑에서 인성은 판매 안 하나" 등의 댓글이 달렸다.

이와 관련해 벤츠 차주 A씨는 "약속된 방송 시간에 늦어 급한 마음에 빠르게 주차를 하느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는 "해당 자리는 임산부 및 여성을 위한 주차 공간이었다. 현재 임신 10주차 임산부로서 그곳에 주차를 했던 것"이라며 "두 자리 주차를 했던 점을 인정하고 앞으로 더욱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