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동자에 존경표해…5월 국회서 ‘근로자의 날’ 휴일논란 종식되길”

중앙일보

입력 2021.05.01 14:05

더불어민주당. 뉴스1

더불어민주당.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근로자의 날인 1일 “현재 국회에는 근로자의 날 공식 명칭을 ‘노동절’로 바꾸고 모든 국민이 쉬는 휴일로 하자는 취지의 법안이 제출돼 있다”며 “5월 임시국회에서는 그간의 해묵은 논란이 종식될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허영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코로나19와 4차 산업혁명을 계기로 우리의 노동 환경은 전환점에 놓였다”며 “노동 기본권을 강화하고 노동시장의 양극화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것”이라면서 밝혔다.

그는 “저마다의 무게를 견디며 정직한 노동을 이어나가는 모든 노동자 여러분께 존경을 표한다”며 “민주당의 쇄신은 국민 여러분의 일터에서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서고 계신 의료진과 돌봄노동자 여러분께는 찬사를, 그리고 영업제한조치를 감내하고 계신 자영업자 여러분께는 송구한 마음과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코로나19 위기 속 돋보인 노동의 가치를 깊이 새기며, 노동이 더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21대 국회의 첫 1년 동안, 민주당은 노동현장에서 발생하는 차별과 부당노동행위, 위험과 사고와 죽음의 악순환을 해소하기 위해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과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을 통과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럼에도 아직 많은 과제들이 기다리고 있다”며 “복잡화와 분화, 노동가치의 세대별 인식변화 등 새로운 시대의 노동과제를 위해 보다 심층적인 분석과 토론이 이어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생존 그 이상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노동 역시 같이 논의돼야 한다”며 “일을 할수록 불행해지는 사회, 피로사회이자 소진사회에서는 노동의 가치가 바로 설 수 없다.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범여권의 주 4일제 정책토론과 같은 사례가 반가웠던 이유”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