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AZ 2차접종, 간호사 악플 위로했다…조기 목표달성 가능"

중앙일보

입력 2021.04.30 18:12

업데이트 2021.04.30 21:39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서울 종로구 보건소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 접종을 한 뒤 "전국적으로도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방미 준비를 위해 아내(김정숙 여사)와 함께 AZ백신 2차 접종을 받았다"며 "1차 때와 같은 간호사님이 접종을 해주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접종을 받은 저는 별 고생이 없었는데, 접종을 해준 분이 가짜뉴스와 악플로 마음고생을 했다고 들어서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며 "보건소에서는 그 일과 무관하게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전국적으로도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국민들께서 지금처럼 협조해주시면 상반기 1200만 명의 접종과, 11월 집단면역의 목표를 앞당겨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정부는 접종 속도를 더욱 높여나가는 한편, 부작용에 대해서도 충분히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글을 마쳤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