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밤에도 이어진 정진석 추기경 추모 인파

중앙일보

입력 2021.04.28 21:39

업데이트 2021.04.29 09:23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지낸 정진석 추기경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명동성당에는 28일 오후 해가 진 이후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밤 다소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천주교 신자와 일반 시민들은 유리관에 안치된 정 추기경을 보기 위해 성당 밖까지 줄을 서며 기다렸다.
명동성당 측은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사회적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시민들은 오전 7시부터 밤 10시까지 조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장례 기간 명동성당 대성전에서는 매일 고인을 위한 기도와 미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조문은 이달 30일 밤까지 가능하다고 명동성당 측은 밝혔다. 김상선 기자, 사진 뉴시스·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