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이용해 성매매 늪 빠뜨렸다···악랄한 삼남매 '128억 집창촌'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4.28 12:36

업데이트 2021.04.28 18:58

어머니가 운영하던 성매매업소를 물려받아 수십 년간 업소 여러 곳을 운영하며, 128억원 상당의 불법 수익을 올린 가족이 경찰에 구속됐다.

대 이어 성매매

경기남부경찰청은 28일 성매매 방지 특별법 위반 등 혐의로 삼 남매와 이들의 배우자 등 5명을 입건하고 이 중 50대 A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서 순찰을 하고 있다. [사진 수원시]

경찰이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서 순찰을 하고 있다. [사진 수원시]

A씨의 모친은 수원역 부근 집창촌에서 수십 년 전부터 성매매 업소를 운영해왔다. 모친이 사망하자 A씨 남매는 대를이어 1998년부터 지난 3월까지 23년간 이곳에서 업소 5곳을 운영했다.

수법도 악랄했다. 채무에 시달리는 여성들을 상대로 선불금을 제공해 성매매하도록 유인했다. 또 몸이 아픈 여성 종업원들을 쉬지도 못하게 하며 손님을 받도록 강요했다고 한다. 이들이 올린 불법 수익은 총 1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수사당국은 실제 이들이 해당 업소를 통해 더 많은 수익을 벌어들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들의 악행은 지난해 11월 20대 여성 2명이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내 A씨 등이 운영하는 업소에서 1~2년간 일하며 성매매를 강요당하고 금품을 빼앗겼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수원지방검찰청에 접수하면서 드러났다. 검찰은 사건을 수원서부경찰서에 배당했다.

지난달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서 소방도로 개설 사업을 위한 석면 제거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서 소방도로 개설 사업을 위한 석면 제거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수원시는 팔달구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소방도로를 개설하며 가로등과 폐쇄회로(CC)TV 등도 설치했다. 뉴스1

지난달 수원시는 팔달구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소방도로를 개설하며 가로등과 폐쇄회로(CC)TV 등도 설치했다. 뉴스1

이후 경기남부청이 사건을 넘겨받아 지난 3월 A씨 등이 운영하던 업소 3~4곳과 주거지 등을 압수 수색을 해 불법 수익 128억원을 확인했다. 현장에선 현금 4800여만원과 황금열쇠 등 72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이 쏟아져나왔다. 또 영업장부, 성매매 선불금 차용증 등도 확보해 압수했다.

경찰은 또 금융계좌 435개를 분석해 이 중 동결 가능하다고 판단한 62억원을 기소 전 추징보전 명령을 통해 동결했다. 추징보전은 범죄 피의자가 특정 재산을 형이 확정되기 전에 빼돌려 추징하지 못하게 되는 상황을 미리 막기 위해 양도나 매매 등 처분 행위를 할 수 없도록 하는 조치다.

한편 경찰과 지자체는 지난 2월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를 '여성 안심구역'으로 선포하고 폐쇄회로(CC)TV 설치와 소방 특별조사를 진행하는 등 집결지를 폐쇄하기 위한 세부 계획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조치에 이 지역 업주 전원이 오는 5월 31일까지 영업 중인 업소를 폐쇄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한다. 현재 40%가량이 남아있다. 수원시는 여성 종사자들을 위한 지원책도 내놨다. 생계비·주거비·직업훈련비 등 약 5억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해 계도하고 있다.

경찰은 또 관련 범죄가 오피스텔 등 신·변종 성매매 업소로 유입되는 '풍선효과'를 방지하기 위한 수사에도 집중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용 경력을 총동원해 성매매 범죄 근절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