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청장 등 부동산 투기의혹"…공직자 포함 108명 수사

중앙일보

입력 2021.04.27 14:40

뉴스1

뉴스1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수사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부동산 개발 정보를 미리 알고 토지를 산 혐의를 받는 지방의원이 구속되는가 하면 지역 곳곳에서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경찰, 연호지구 투기의혹 관련 수성구청 압수수색

대구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27일 오전 10시부터 대구 수성구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수성구청 도시디자인과와 홍보소통과 등 2개 부서에 수사관 13명을 투입해 김대권 수성구청장의 대구 연호 공공주택지구 내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특별수사대는 김 구청장 등 공직자 9명을 비롯해 모두 108명을 상대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내사)하고 있다.

이날 경북경찰청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대도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구미시의원 2명의 주거지, 의회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했다.

경북서서는 고령군의원 구속

경북경찰청은 지역 부동산투기 의혹과 관련 1차 수사 대상자를 26명으로 특정했다. 지자체 공무원 8명, 지방의원 6명, 공공기관 1명, 일반인 11명이 수사 대상에 포함됐다.

앞서 26일에는 경북 고령군의회 A 군의원이 구속됐다. 대구지법 서부지원 허용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A 군의원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 군의원은 2019년 고령군 다산면 곽촌지구 도시개발사업 예정부지 인근 논을 가족 명의로 3억여원에 매입했다. 고령군은 지난해 6월 경북개발공사와 ‘고령 곽촌지구 도시개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다산면 곽촌리 그린벨트를 해제해 택지 26만8000㎡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A 군의원은 이곳에 토지를 매입한 뒤 개발사업이 추진되면서 사전 정보를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