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Money] 머스크 비트코인으로 1100억 벌었다!

중앙글로벌머니

입력 2021.04.27 08:15

업데이트 2021.04.27 08:33

1일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계정에 '#bitcoin'이라고 적혀있다. 트위터 캡쳐

1일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계정에 '#bitcoin'이라고 적혀있다. 트위터 캡쳐

일론 머스크의 비트코인 게임은 올해 1분기까지는 해피엔딩이었다.

CFO "암호화폐 장기적으로 보유할 계획"

테슬라는 올해 1분기에 “‘디지털 통화’를 15억 달러(약 1조6800억원)를 매입해 이 가운데 2억7200만 달러를 팔았다”고 26일(현지시간) 실적 보고서를 통해 알렸다. 보유량의 18% 남짓을 처분한 것이다.

머스크는 올해 2월 초 “비트코인에 대한 생각을 바꿨다”며 “암호화폐로 테슬라 전기차를 살 수 있도록 하겠다”는 등의 말을 했다. 그 바람에 직후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했다.

테슬라가 일부 암호화폐를 처분해 현금화한 이익은 1억100만 달러(약 1130억원) 정도였다.

최고재무책임자(CFO)이면서 이른바 사내 '코인 마스터'인 잭 커크혼은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비트코인의 가치를 장기적으로 믿는다"며 "고객과 전기차 거래에서 얻은 암호화폐를 장기적으로 보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시간 27일 8시30분 현재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10% 이상 오른 5만3900달러 대에서 사고 팔렸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