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풍 치파오? 한예리가 밝힌 '붉은 드레스' 선택 이유

중앙일보

입력 2021.04.27 07:15

업데이트 2021.04.27 16:41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미나리' 윤여정과 한예리. AFP= 연합뉴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미나리' 윤여정과 한예리. AFP=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미나리' 한예리가 입은 드레스를 놓고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중국풍 논란이 제기됐다.

한예리는 이날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앞서 윤여정과 함께 레드카펫을 밟았다.

큰 장식 없는 네이비 드레스로 단아한 멋을 냇 윤여정과 달리 한예리는 강렬한 붉은색 드레스 차림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온라인 일각에서는 한예리가 입은 드레스 디자인이 중국풍을 연상시킨다는 아쉬운 목소리가 나왔다. 목 아래까지 덮는 민소매 하이넥에 사선 방향으로 금장 버튼까지 달려, 언뜻 보기에 중국의 전통 의상인 '치파오'가 연상된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한예리가 입은 드레스는 중국풍과 전혀 거리가 먼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제품으로, 약 700만원대로 알려졌다.

이날 미국 패션지 보그는 윤여정과 한예리가 함께 서있는 레드카펫 사진을 올리며 이번 시상식의 '베스트 드레스' 중 하나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특히 보그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한예리의 드레스 사진을 올리며 "뛰어난 패션의 순간"이라고 추켜세웠다.

한예리는 이날 보그를 통해 "붉은색은 여성적이면서도 힘이 있는 색"이라며 "무엇보다 내 피부색과 어울리고, 드레스는 심플하지만 내 몸매 라인과 잘 어울린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