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 선수 등 추방 제재

중앙일보

입력 2021.04.25 13:32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 기간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한 선수, 관계자 등에게 국외 추방할 전망이다. [EPA=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 기간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한 선수, 관계자 등에게 국외 추방할 전망이다. [EPA=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외국 선수, 취재진 등은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추방 당할 수 있다.

28일 코로나 대책 최종 합의할 전망

25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선수와 코치진 등 외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대회 관계자는 각국 출국 시점을 기준으로 96시간(4일) 이내에 두 차례의 코로나19 검사(PCR 및 항원 검사) 대상이다. 또 일본 입국 때와 입국 후 3일간 매일 검사 받아야 한다.

대회 관계자 중 코치, 트레이너 등 선수와 함께 움직이는 스태프는 입국 후 4일째 이후로도 매일 검사 받아야 한다. 선수는 입국 첫날부터 훈련이 가능하다. 대신 갈 수 있는 곳은 숙박시설, 훈련장, 경기장으로 제한된다. 이동할 경우 목적지와 교통편을 기재한 활동계획서와 이를 준수하겠다는 서약서를 제출해야 한다. 스마트폰앱을 활용한 개별 건강 상태 보고와 확진자 접촉 이력 관리 시스템도 가동된다.

일본 정부는 활동계획서에 위반하는 행동을 할 경우 14일간의 대기(격리) 면제 혜택을 취소하고 대회 참가에 필요한 자격인정증 박탈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인정증 박탈은 국외 퇴거(추방)를 의미한다. 경기 단체와 취재진 등 기타 관계자들에게는 14일간 격리를 원칙적으로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대회 운영 관련 특수 상황에서만 예외가 적용된다.

오는 7월 열리는 도쿄 올림픽 기간엔 선수와 코치 등 약 1만5000명과 기타 관계자 약 8만 명이 일본에 입국할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28일 대회 조직위원회, 도쿄도(都),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와 온라인 형식의 5자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협의해 확정할 예정이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