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全직원 감찰 착수‥공문서 외부 유출 의심

중앙일보

입력 2021.04.21 20:19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1일 정부과천청사 공수처에서 열린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의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머리를 만지고 있다. 뉴스1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1일 정부과천청사 공수처에서 열린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의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머리를 만지고 있다. 뉴스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감찰에 착수했다. 내부 공문서가 외부로 유출됐다는 의심에서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김진욱 공수처장의 지시로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감찰에 착수했다.

공수처 측은 지난 20일 보안점검 실시 결과 내부 공문서가 외부로 유출됐다는 정황을 파악하고, 감찰을 실시했다는 입장이다. 해당 공문서는 공수처 검사 합격자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언론에 공개된 내용으로, 수사 관련 내용은 아니라고 한다.

공수처는 유출 경위 및 대상·목적 등에 대한 진상 조사를 진행하고, 수사기관 의뢰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