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략사령관 "한달 넘은 中보고서 의미없어…무조건 업뎃해라"

중앙일보

입력 2021.04.21 14:10

찰스 리처드 미국 전략사령관이 20일(현지시간) "한 달이 넘은 중국 관련 보고서는 업데이트하라"는 명령을 최근 내렸다고 밝혔다.

"中에 대해 새로 아는 것 없이 한 주 보낼 순 없어"
"中 10년 내로 핵 보유고 갑절 이상 늘리게 될 것"

2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리처드 사령관은 이날 2022회계연도 예산과 관련한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중국에 대한 어떤 보고서도 한 달 이상 되면 쓸모가 없다"면서 최근 전략사령부에 업데이트 명령을 내렸다고 언급했다. 또 중국이 핵 능력을 너무 빠르게 현대화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에 대해 새로 알아내는 것 없이 한 주를 보낼 수 없다"고도 말했다.

미 전략사령부가 정보당국과 함께 중국의 전력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셈이다. 이는 미·중 전략적 경쟁을 환기하는 한편 중국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찰스 리처드 미국 전략사령관.[연합뉴스]

찰스 리처드 미국 전략사령관.[연합뉴스]

그는 이날 중국의 군사력 증강 현황을 구체적으로 거론하면서 미 전력 현대화를 위한 예산 투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리처드 사령관은 중국의 민수용 핵 생산 능력에 대한 질문에 "이는 중국이 얼마나 빨리 변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아주 좋은 예"라면서 "일주일 전에야 우리는 이에 대해 알게 됐고 시사점을 파악하는 데 착수했다"고 답했다.

그는 고속증식로를 통해 무기급 플루토늄의 원료를 대규모로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이는 핵 능력 추가 확대와 관련해 중국이 원한다면 택할 수 있는 것의 상한선을 바꿔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처드 사령관은 중국이 가까운 시일 내에 3대 핵전력을 보유하게 될 것이며 이동식 전력을 급속도로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3대 핵전력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전략 핵잠수함, 장거리폭격기다.

그는 "중국의 핵 비축량은 미국과 러시아의 핵 비축량보다 훨씬 적지만 전례 없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에 따르면 중국은 약 320개의 탄두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중국이 10년 내로 핵 보유고를 갑절 이상 늘리게 될 것이고 핵 지휘통제 능력도 개발중이라고 분석했다. 또 중국이 역내 어느 지역에나 핵무기를 배치할 역량을 보유했다고 봤다.

찰스 리처드 미 전략사령관. [C-SPAN 화면 캡처]

찰스 리처드 미 전략사령관. [C-SPAN 화면 캡처]

그는 중국의 이런 기조에 맞서 미국도 핵무기 프로그램 업그레이드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지금은 미국이 적절한 방어를 하고 있지만 향후 위협에 맞서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2019년 촬영된 중국 미사일 지하저장고의 위성사진 [AP=연합뉴스]

사진은 2019년 촬영된 중국 미사일 지하저장고의 위성사진 [AP=연합뉴스]

2017년 미 의회 예산국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핵무기 프로그램의 운영, 업그레이드 및 완전 현대화에는 약 1조2000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미국의 3대 핵전력 중 ICBM이 없어도 적국을 억지할 수 있다는 일부 의원들의 주장과 관련해 "그런 조건에선 폭격기 출격태세 복원을 요청할 것이라고 국방장관에게 이미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냉전 이후 미국이 폭격기 출격태세를 해제한 사실을 언급하며 "우리는 평소 3대 핵전력을 가진 게 아니다. 기본적으로 2대 핵전력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