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불가리스가 코로나 억제" 남양유업, 서울경찰청이 수사한다

중앙일보

입력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불가리스가 진열돼있다. 뉴스1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불가리스가 진열돼있다. 뉴스1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고 발표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발당한 남양유업에 대해 경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전날 산하 금융범죄수사대에 남양유업 사건을 배당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애초 불가리스 생산공장 관할인 세종경찰서에 남양유업을 고발했으나, 경찰은 남양유업 본사가 위치한 서울경찰청으로 사건을 보내 수사하도록 했다.

지난 13일 남양유업은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발효유가 인플루엔자바이러스(H1N1)를 99.999%까지 사멸시키고,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도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는 동물·임상시험 등을 거치지 않아 부정확한 결과였다.

식약처는 즉각 남양유업을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불가리스 7개 제품 중 1개 제품에 대한 코로나19 항바이러스 세포 실험을 한 연구인데도, 마치 불가리스 제품 전체가 효과가 있는 것처럼 제품명을 특정했으며, 순수 학술 목적이 아닌 홍보 목적으로 심포지엄에서 발표한 것으로 식약처는 보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