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SF '승리호' 28일간 2600만 봤다…넷플릭스 1분기 8조 매출

중앙일보

입력 2021.04.21 09:40

김태리 주연 우주 SF '승리호'. [사진 넷플릭스]

김태리 주연 우주 SF '승리호'. [사진 넷플릭스]

송중기‧김태리 주연 우주 SF 영화 ‘승리호’를 넷플릭스 공개 28일만에전세계 2600만 넘는 가구가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21일 발표한 올해 1분기 실적에서 ‘승리호’가 지난 2월 5일 전 세계190여 개국 출시 첫 28일 동안 전 세계 2600만 넘는 유료 구독 가구의 선택을 받았다고 밝혔다. ‘늑대소년’ 조성희 감독, 송중기가 다시 뭉쳐 240억 원대 제작비를 투입한 이 영화는 당초 극장 개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OTT) 넷플릭스로 직행했다. 극장 개봉했다면 손익분기점은 600만 관객 안팎. 넷플릭스에선 공개와 동시에 약 80개국 ‘오늘의 TOP 10’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21일, 넷플릭스 1분기 실적 발표
한국 유료구독자 작년말까지 380만

넷플릭스 1분기 매출 8조원…전년의 24%증가

올초 한국에선 ‘차인표’ ‘낙원의 밤’ 등 극장 개봉 예정작들이 잇따라 넷플릭스행을 택한 터다. 이밖에 ‘맹크’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크립 캠프’ ‘나의 문어선생님’ 등 해외 오리지널 콘텐트들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올라 주목받으며 넷플릭스는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71억6300만 달러(약 8조원)로 당초 예상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영업 이익은 19억6000만 달러, 영업 이익률은 27.4%였다. 1분기 기준 전세계 넷플릭스 유료 구독 가구는 2억800만을 돌파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유료 구독 가구는 전 분기 대비 136만 늘어난 2685만, 한국 유료 구독 가구수는 지난해 말 기준 380만에 이르렀다.
넷플릭스측은 아울러 “넷플릭스 이사회는 500억 달러에 달하는 자사주 매입 프로그램을 승인해 외부 자금 조달 없이 기업 운영이 가능해졌음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배두나·공유·전지현 신작 줄줄이…5500억 투자

'고요의 바다' [사진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는 올 한해 약 5500억원가량을 한국 콘텐트에 투자해 액션‧스릴러‧SF‧스탠드업코미디‧시트콤 등 다양한 장르의 오리지널 작품을 쏟아낼 전망이다. 지난 2월 한국에서 열린 라인업 발표에선 정우성 제작, 배두나‧공유 주연 SF ‘고요의 바다’, 군대 탈영병 체포조를 그린 동명 웹툰 원작 ‘D.P’, 이제훈 주연의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 정리사입니다’, 연상호 감독의 ‘지옥’, 황동혁 감독, 이정재 주연 ‘오징어 게임’, 조선 좀비 사극 ‘킹덤’ 시리즈의 ‘킹덤: 아신전’에 더해 예능 ‘이수근의 눈치코치’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백스피릿’ 등 향후 공개할 신작을 소개하기도 했다.
올 하반기엔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위쳐’ ‘종이의 집’ 등 인기 오리지널 시리즈의 새 시즌과 함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제니퍼 로렌스, 케이트 블란쳇, 티모시 샬라메, 메릴 스트립의 ‘돈트룩업’, 갤 가돗, 드웨인 존슨, 라이언 레이놀즈 주연의 ‘레드노티스’ 등 신작 영화도 공개를 예고했다.
넷플릭스 측은 “대작 오리지널 콘텐트 라인업으로 향후 실적에 높은 기대감”을 표했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